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열감지카메라에 중국 방문자 출입금지까지…대학병원도 우한폐렴 초비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8 1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한폐렴] 환자들도 불안…마스크는 '필수' 열감지카메라는 필수…선별진료소 설치까지

28일 오후 서울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에 붙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안내문. 직원들이 방문객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에 붙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안내문. 직원들이 방문객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사건팀) =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한 방역활동에 서울 시내 대학병원을 비롯한 종합병원들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진료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시민들은 다양한 환자들이 모이는 환경에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28일 뉴스1 기자들이 찾은 서울 시내 대형병원들은 일반병동 면회를 전면 금지하고 출입자 관리를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명동 인근의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은 '경계' 수위가 높았다. 병원 정문에는 흰색 방역복을 입고 장갑과 마스크, 고글을 착용한 직원 2명이 진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환자들만 선별해 병원 안쪽으로 들여보내고 있었다.

두 직원 옆에는 열감지 카메라와 작은 모니터도 함께 설치돼 있었고, 병원 정문 우측에는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을 위한 선별진료소도 설치돼 있었다. 병원 곳곳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안내문도 붙어 있었다.

암 치료를 위해 병원을 자주 찾는다는 백모씨(60)는 "1주일 전부터 이렇게 난리였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병원에서 주의를 주기도 한다"라며 "환자들이 왔다 갔다 돌아다니니 불안하다"고 말했다.

병원 정문에서 만난 김미소씨(24·여)는 "병원에 가는 것이 크게 우려가 되지 않는다"면서도 "마스크 없이 병원에 들어왔다가 다시 나가서 마스크를 사서 끼고 왔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삼성서울병원 직원들이 병동 입구에서 방문 고객들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 뉴스1
28일 오후 삼성서울병원 직원들이 병동 입구에서 방문 고객들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 뉴스1

다른 병원들도 사정은 비슷했다.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5일 오후부터 병동에 대한 면회를 전면 금지했다. 면회객들은 병실을 방문할 수 없고 문제가 없다고 확인된 환자들만이 병원 3층으로 내려와 가족들과 지인들을 만나 수 있었다.

성동구에 위치한 한양대병원에서는 환자들은 물론 병원 직원들도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었다. 한양대병원은 지난 20일부터 전 직원에게 마스크 착용을 지시했고 23일부터는 방송으로 마스크를 쓰라고 공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면회는 보호자 1인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었다.

병원 본관 한 쪽에는 직원이 병원을 찾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재고 마스크를 나눠주기도 했다. 직원으로부터 마스크를 건네받은 김혜선씨(29·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병에) 걸릴까봐 무섭고 불안하다"면서도 따로 마스크를 쓰는 것 말고는 대응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의 서울대학교병원은 면회를 통제하고 있지 않지만 병동 입구마다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병원을 들고 나는 고객들의 상태를 확인했다. 의사와 간호사뿐만 아니라 수납직원들까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오늘 아침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해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에 어머니 병문안을 왔다는 김은정씨(27·여)는 "아무래도 병원은 더 위험하다니까, 걱정이 됐다"라며 "하지만 엄마가 병원에 계시는데 미룰 수도 없고 그래서 오긴 했는데 한동안 자주 들러야 해 걱정이 된다"고 밝혔다.

서울삼성병원은 최근 중국을 다녀온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병원출입을 금지하고 있었다. 직원들은 병원 방문객을 대상으로 신분증을 검사하고 '중국에 다녀온 적이 있느냐'고 일일이 물으며 확인작업을 하고 있었다.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면회객의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면회객의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 뉴스1

기자들과 만난 대부분의 시민들은 병원을 찾는 것이 '불안하다'고 말했지만 정부의 방역활동에 만족하며 위험이 과장되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만난 유모씨(28)는 "정부가 철저히 방역관리를 하고 있어서 크게 불안한 마음이 없다"며 병원에 올 때도 걱정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에 손자와 함께 방문한 이홍준씨(64)도 "시민들이 현실보다 너무 과장해서 걱정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제가 중국인들이 많이 오는 지역에 살고 있는데도 그리 의식하지 않고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취재 중인 뉴스1 기자에게 "병원에 기자가 돌아다니니 병원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민원이 자꾸 들어온다"라며 "취재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사건팀=박동해, 오현주, 이비슬, 조임성, 최형만, 한유주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