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국 국기에 '신종 코로나' 합성…덴마크 언론 논란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2020.01.29 10: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덴마크 보수 성향 유력 일간지 율란츠-포스텐(Jyllands-Posten)은 27일 중국 오성홍기 왼쪽 상단에 있는 다섯개의 별을 우한 폐렴 입자로 바꾼 만평을 자사 오피니언란에 게제했다. /사진=뉴시스
덴마크 한 언론이 중국 국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합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 언론사에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더 로컬 덴마크 등 외신에 따르면 덴마크 보수 성향 유력 일간지 율란츠-포스텐(Jyllands-Posten)은 전날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왼쪽 상단의 다섯개 별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입자로 바꿔 만평을 냈다.

덴마크 주재 중국 대사관은 28일 성명을 통해 "이 만평은 중국에 대한 모욕이자 중국인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이라며 "언론 자유의 윤리적 경계를 넘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율란츠-포스텐과 만평가는 중국과 중국 국민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율란츠-포스텐 편집장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우리는 중국의 상황을 비하하거나 조롱할 의도가 없다"며 "만평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다는 사실을 한눈에 보여준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에 대해 사과할 수 없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이 매체는 2005년 이슬람 창시자인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실어 이슬람권의 반발을 산 곳이다. 당시 무슬림은 이 매체가 무슬림을 경멸하려 했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덴마크 법원은 '경멸하려는 의도가 보이지 않는다'며 소송을 기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