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르무즈 파병 청해부대, 작전중 이란 선박 구조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2 1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호르무즈해협으로 작전지역을 넓힌 청해부대가 작전중 이란 국적 선박을 구조했다. 추가 파병 후 처음 있는 일이다.


2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31진 왕건함(4400톤급)은 1일(현지시간) 오후 5시13분쯤 오만 무스카트항 동남방 약 445㎞, 두쿰항 동쪽 약 148㎞ 지점 해상에서 표류하던 30m 길이의 이란 국적 유류판매선(50톤급) '알 소하 일(ALSOHAIL)'호를 구조했다. 왕건함이 이 선박을 발견했을 때 선원 5, 6명이 갑판에서 손을 흔들며 구조신호를 보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해부대는 고속단정 2척을 투입했다. 확인 결과 이 선박에는 10명이 타고 있었다. 엔진은 정지된 상태였다. 식량도 떨어져 구조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청해부대(31진 왕건함)가 1일(한국시간) 오만 무스카트항 동남방 240NM(445km), 두쿰항 동방 80NM(148km)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이란 국적의 선박 'ALSOHAIL호'를 발견해 구조했다고 2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0.2.2/뉴스1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청해부대(31진 왕건함)가 1일(한국시간) 오만 무스카트항 동남방 240NM(445km), 두쿰항 동방 80NM(148km)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이란 국적의 선박 'ALSOHAIL호'를 발견해 구조했다고 2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0.2.2/뉴스1


이 선박은 지난달 18일 이란 코나라크항을 출발해 최근 일주일 가량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었다. 청해부대 작전요원 등 14명이 현장을 확인했다. 이 선박은 기름이 동나 엔진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청해부대는 인도주의적 지원 차원에서 선박 운항용 기름 1.3㎘를 제공했다. 또 안전하게 이란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쌀 20㎏, 생수 500㎖들이 192통, 초코파이 8박스, 선박용 배터리 2개 등을 추가 제공했다.

정부는 외교부를 통해 이날 오전 주한 이란대사관에 청해부대 구조 사실을 설명했다. 주한 이란대사관 측은 구조 및 관련 사실을 공유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건함은 국민 안전과 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파견 지역을 기존 아덴만 일대에서 호르무즈해협 일대까지 넓혀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