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종 코로나 첫 경고자 리원량 母 "경찰, 아들한테 한 짓 설명하라"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9 22: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실태를 외부에 최초로 알린 중국 의사 리원량이 지난 3일(현지시간) 공안 파출소에서 서명한 '훈계서'.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앞으로 함구하겠다는 '훈계서'를 공안에 제출한 뒤에야 풀려날 수 있었다. (리원량 웨이보 캡처) 2020.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실태를 외부에 최초로 알린 중국 의사 리원량이 지난 3일(현지시간) 공안 파출소에서 서명한 '훈계서'.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앞으로 함구하겠다는 '훈계서'를 공안에 제출한 뒤에야 풀려날 수 있었다. (리원량 웨이보 캡처) 2020.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이하 신종 코로나)의 위험성을 처음 제기했다 사망한 중국 의사 리원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침묵을 강요한 경찰에 해명을 요구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리원량의 어머니는 중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페어 비디오(중문명 리슈핀)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내 아들은 한 밤중에 우한 경찰로 불려갔다"며 "그들이 (내 아들에게 어떻게 했는지에 대해) 우리에게 아무런 설명을 해주지 않는다면 우리는 괜찮아 질 수가 없다"고 눈물을 흘리며 토로했다.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우한대 의대 동창생 150여명이 있는 단체 대화방에 "화난수산물시장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7명 발생했다"는 글을 올렸다. 당시 우한시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이 발생하고 있었지만 시 당국은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알고도 아들이 환자들을 치료하다 사망한 데 대해선 "(환자 치료는) 아들의 바람이었다. 가족은 그것을 지지해야만 했다. 상황이 엄청나게 심각했고, 그는 의사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들의 성품에 대해 "가족과 동료들에게 친절하고, 일주일에 두 번이나 밤 당직을 서기도 했다"며 "부모에게 차를 충분히 마시고 약도 제때 먹는지 자주 물어보곤 했다"고 회상했다.

리원량의 부인인 푸쉐제도 지난 8일 남편의 사망 후 첫 성명을 웨이보를 통해 발표했다. 푸쉐제는 "남편과 가족에게 보여준 모든 사람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기부 움직임에 대해선 모두 가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은 정부와 남편이 일했던 병원에서 주는 공식적인 배상, 보험금, 또는 정부가 승인한 자선기관의 기부만 받을 것"이라고 했다.

리원량과의 사이에 5살난 아들을 두고 있는 푸쉐제는 오는 6월 둘째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