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세균 "조만간 다시 바빠질 것"…식당 대화 녹취록 보니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4 21: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총리 방문한 신촌 식당주인, 페이스북에 글 올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점포 점검을 하고 있다.  2020.2.13/뉴스1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점포 점검을 하고 있다. 2020.2.13/뉴스1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국무총리실이 14일 정세균 국무총리 발언 논란과 관련해 아래와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녹취록]

[국무총리]
안녕하세요

[서대문구청장]
여기가 사장님입니다
점심시간에는 차야하는데요

[국무총리]
어, 그렇구나
부사장님은 이제 어디계셔요

[식당 사장]
이모님은 아시죠?
옛날에 쌍용에 계셨을 때, 같이 계셨을 때 회사때 일하시던

[국무총리]
그랬어요? 아... 아이고 그러셨구나. 예 안녕하세요 예

[종원원]
안녕하세요

[식당 사장]
어저께도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기억하고 계신다고

[국무총리]
아 그랬어요? 반가워요

[종업원]
고맙습니다.

[국무총리]
아 그러셨어요?
반가워요 기억하고 반가워요
이제 뭐 그래, 그때가 벌써

[식당 사장]
한참 되셨죠
한 사십년전이니까

[서대문구청장]
그걸 기억하고 계시더라구요
이미지가 워낙 좋으시니까

[국무총리] (종업원에게 하는 말씀)
그래그래 반가워요, 예, 그래서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좀 편하시겠네

[종업원]
아이고 그렇지 않습니다

[서대문구청장]
마음이 더 안 좋은거죠

[국무총리]
그래 이제 바쁠 때도 있고, 또 조금 이렇게, 그 슬로우하다고 그러죠, 이제 손님들이 좀 적으실 때도 있고 그런데,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지실거니까 이런 때는 좀 편하게 지내시는게 좋아요,

[식당 사장]
희망을 갖고 용기 잃지 않고 하고 있습니다.

[국무총리]
우리 사장님은 그 직원들 또 나오시지 말라고 하시면 안되고.

[식당 사장]
그렇지는 않습니다.

[국무총리]
그냥 이제 다 모시고 해야죠 돈 많이 벌었는데, 뭐 그렇다고 금방 또 영업안된다고...

[식당 사장]
같이 가고자 하는 마음들, 같이 살아야죠

[국무총리]
그래요 우리 사장님 박수 한번 쳐줍시다.

[서대문구청장]
이 집이 아주 외국인들도 많이오고요, 평소에는 줄을 서야됩니다.
저희도 줄을 서야돼요. 그래서 행사면 제가 순두부를 좋아해서 자주오는데 줄 서서있다가 안되면 포기하고 딴데로.. 아 진짜 그렇습니다.

[국무총리]
저도 순두부 좋아하는데

[서대문구청장]
다음에 한 번 오십시오

[국무총리]
예...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