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기량의 '나 때는 말이야'…돌아선 후배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857
  • 2020.02.25 06: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기량이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 팀원들과 눈 맞춤을 진행했다./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캡처
박기량이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 팀원들과 눈 맞춤을 진행했다./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캡처
박기량 치어리더가 팀장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쏟았다.

박기량은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 팀원들과 눈 맞춤을 진행했다.

이날 박기량과 팀원들은 그동안 대화가 단절됐던 상황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박기량은 "왜 그렇게 철벽을 쳐"라며 팀원들을 향해 외로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조윤경은 "언니는 항상 바쁜 사람이고, 그걸 우리는 다 알고 있다"며 "그런 사람에게 우리가 힘들다고 얘기를 못하고, 우리끼리만 소통하게 되면서 점차 편해졌다"고 설명했다.

박기량은 "나도 이게 참 답답하다"며 "왜 그냥 연습 끝내고 밥을 먹으러 가고 해도 어느 순간 내가 빠져있더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너무 좋은 동생들이고 가깝게 지내고 싶고 오랫동안 한 팀으로 가고 싶은데"라며 "내가 너희에게 힘들단 얘기하는 게 힘든 만큼 너희가 나보다 (힘들다 얘기하는 게) 더 힘들 것 같긴 하다"고 후배들의 고충에 공감했다.

그러면서도 박기량은 팀의 시스템을 개편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 팀원들의 안무 실력과 외모 관리에도 신경 쓰는 프로페셔널한 팀장의 면모였다.

박기량은 "옛날에 비하면 힘든 것이 하나도 없다"며 "못 따라 온다고 하면 팀으로서 같이 갈 수 없다"고 말했다. 팀원들에게 오전 연습, 자기관리, 아프기 금지 등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하지만 팀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박기량의 높은 기준을 따라갈 수 없다고 반발했고, 각자의 입장 차이만 알게 된 채 서로 다른 문으로 나가는 안타까운 선택을 했다. 박기량은 결국 이런 후배들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