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교부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필요없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1: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가 334명 늘어 총 확진환자는 1595명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확진된 334명 중 307명이 대구에서 발생했다. 대구지역의 총 확진자는 1017명, 경북지역의 총 확진자는 321명으로 늘었다. 020.2.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일 16시 대비 확진환자가 334명 늘어 총 확진환자는 1595명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확진된 334명 중 307명이 대구에서 발생했다. 대구지역의 총 확진자는 1017명, 경북지역의 총 확진자는 321명으로 늘었다. 020.2.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교부가 외국의 갑작스러운 입국제한 조치들에 불편을 겪은 국민들에 사과하고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조치를 시행할 뜻은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27일 오전 11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외국의 갑작스러운 입국제한 조치로 우리 국민들이 외국 입국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불편을 겪으시게 된 것에 대하여 안타깝고 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현재 외교부에 따르면 영국 이스라엘 등 40여개의 국가 및 지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나 입국절차 강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 차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역 역량을 갖추고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외국에서 이러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는 것은 과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만 특정해서 입국을 거부당한 사례는 없다는 게 외교부 입장이다. 이 차관은 "국제선 탑승 대상 검역과정에서 국적과 무관하게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이뤄졌다"며 "우리 국민만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었다"고 답했다.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반대 입장을 유지했다. 이 차관은 "제주도 무사증 입국제도 중단, 사증심사 강화 등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80% 이상 급감해 1일 1800명 수준"이라며 "이미 사실상 유입억제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외부 유입보다 국내 요인이 지역전파의 가장 큰 원인"이라며 "현재 국내외 상황 종합해 보면 지금 상황에서 추가로 차단 조치를 시행하는 것보다는 지역전파 완화 전략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