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용범 차관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한 특단의 금융대책 필요"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9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가 과거와 달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먼저 타격한다고 우려했다. 김 차관은 소상공인·자영업자을 위한 특단의 금융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국내외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 파급영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 강세 흐름이 지속되는 가운데, 채권시장 스프레드도 확대되는 등 글로벌 신용물 시장에 국지적인 경색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현금보유 선호로 통상 위험회피시 하락하는 미국 국채금리마저 동반상승하는 등 달러 유동성 확보 경쟁이 점차 심화되는 분위기다.

이에 한국뿐 아니라 신흥국 전반에 걸쳐 외국인 주식자금 순유출세가 지속되면서 국내 주식·외환시장에도 상당한 부담요인으로 작용중이다. 국내 자금시장은 국제금융시장에 비해서는 신용스프레드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편이다.

김용범 차관은 참석자들과 코로나19 관련 주요국 주식시장 및 글로벌 대형금융회사의 업무연속성계획(BCP) 운영상황과 국제금융시장에 미칠 잠재적 파급효과를 논의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 추가 확산·장기화에 따른 기업실적 악화 및 글로벌 자금경색 가능성에 대비해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자"며 "필요시 채권시장안정펀드, 회사채 발행 지원 프로그램(P-CBO) 확대 등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신속 가동해 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내기업·금융회사가 필요한 외화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김용범 차관은 "과거의 위기는 대형은행·대기업에서 촉발됐던 것과 달리 코로나19 사태는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고 있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지금의 어려움을 버텨낼 수 있도록 전례없는 특단의 금융지원 대책이 긴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차관은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을 통해 관계부처·기관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최근 국내외 경제·금융상황과 활용가능한 정책수단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