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이 움직이자 마스크 5300만장이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4,503
  • 2020.03.21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사진제공=삼성
/ 사진제공=삼성
정부가 마스크 필수 부자재인 멜트블로운(Melt-Blown) 부직포(MB필터) 53톤을 해외에서 수입한다. 삼성전자 (46,950원 상승1350 -2.8%), 삼성물산 (87,000원 상승2800 -3.1%) 등 삼성그룹 글로벌 네트워크가 빛을 발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로운·MB)를 수입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우선 다음주 2.5톤을 들여오기로 했다. 오는 6월까지 총 53톤을 수입하는 내용이다. 코로나 19 사태로 품귀현상을 빚는 마스크를 5300만장 만드는 물량이다.

추가로 1∼2개사와 협상을 마무리하는 단계라 수입 물량이 늘어날 수 있다. 원자재 부족으로 생산중단(셧다운) 위기에 몰린 마스크 제조업체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일 전망이다.

(경기광주=뉴스1) 조태형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소재 한 마스크 제조업체에서 관계자가 마스크 제조의 핵심 재료인 멜트블로운(Melt Blown·MB) 필터가 부족해 공장 가동을 멈춘 채 재료를 구하기 위해 전화하고 있다. 2020.3.5/뉴스1
(경기광주=뉴스1) 조태형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소재 한 마스크 제조업체에서 관계자가 마스크 제조의 핵심 재료인 멜트블로운(Melt Blown·MB) 필터가 부족해 공장 가동을 멈춘 채 재료를 구하기 위해 전화하고 있다. 2020.3.5/뉴스1

지난달 초부터 산업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함께 33개국 113개 부직포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방문·유선 조사에 나섰다. KF(Korea Filter) 기준 규격과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별 사양에 맞는 MB필터를 찾아내기 위해서다. 9개국에서 28종의 샘플을 찾았는데 이중 단 3종 만이 KF 마스크 성능평가를 통과했다.

산업부는 성능평가를 통과한 MB필터를 최대한 빠르게 들여오기 위해 유관부처, 국내 기업들과 '원팀(One Team)'이 돼 힘을 모았다. 삼성전자·삼성물산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했다.

정부가 직접 해외 업체와 계약하기엔 절차가 너무 까다로웠다. 이에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이 해외 MB 제조업체와 직계약해 수입한 뒤 전량 조달청에 넘기는 방식으로 문제를 풀었다. 조달청은 기존 40일이 걸리던 계약기간을 5일로 단축했다. 산업부는 중간에서 이러한 과정을 조율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다음 주부터 들어올 수입물량의 원활한 도입 및 즉시 생산 현장 투입을 위해 조달청 등과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며 "샘플 테스트 지원, 해외 조달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멜트블로운 수입대체선 발굴 및 조기 수입을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