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갑자기 냄새 못 맡으면…‘코로나19’ 감염 의심해야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3 21: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 19/자료사진=미국 CDC
코로나 19/자료사진=미국 CDC
특별한 이유 없이 냄새를 못 맡거나 음식 맛을 못 보는 등 후각·미각 상실 증세가 나타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의심해 봐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소견이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이비인후과 의사들을 대표한 단체 ‘ENT UK’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후각을 잃은 성인이라면 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거나 자가 격리에 들어갈 것을 권고했다.

이 단체는 “한국 코로나 환자 2000중 30%에게서 다른 증상은 약했지만 후각 상실이 주요 증상으로 나타났다”며 “후각과 미각 상실이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사람을 가려낼 도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국 프로농구, NBA 선수 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루디 고베어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후각과 미각을 잃는 것이 ‘코로나 19’ 증상 중 하나인 것 같다. 지난 4일간 아무 냄새도 맡지 못했다”는 글을 올렸다.

독일에서도 확진자의 3분의 2가 후각 상실을 경험했다. 독일 본 대학의 바이러스 학자들도 경증 확진 환자들과의 인터뷰에서 100여 명 중 3분의 2 정도가 며칠 간 후각·미각이 둔해지는 증상을 겪었다고 보고했다.

NYT는 이 밖에 이탈리아에서도 의사들이 후각, 미각 상실을 코로나19 증상 가운데 하나로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