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작년 수출 피바람, 대기업이 더 크게 다쳤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통계청
/사진=통계청
지난해 미중무역갈등으로 얼어붙은 글로벌 무역이 국내 중소·중견기업보다 대기업에 더 큰 상처를 남긴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의 '2019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기업은 9만7400개로 1년 새 1.2% 증가했으나 수출액은 5412억달러로 10.3% 감소했다. 수출기업은 대기업이 800개 줄었으나 중견기업이 2000개, 중소기업 9만4600개 늘었다.

지난해 수입기업은 19만2700개로 전년대비 4.2% 증가했다. 수입액은 4955억달러로 전년대비 6.4% 감소했다. 대기업 1100개(1.0%), 중견기업 2500개(4.1%), 중소기업 18만9100개(4.2%) 등 모두 늘었다.

수출은 대·중견·중소기업 모두 감소한 가운데 특히 대기업 중심으로 감소했다. 대기업 수출은 3476억달러로 1년 새 13.5% 줄었다. 중견기업 수출은 937억달러, 중소기업은 1000억달러로 각각 1년 새 4.6%, 3.3% 감소에 그쳤다.

대기업은 자동차 등 소비재(4.1%)는 늘었으나, 반도체 등 자본재(-18.3%)와 석유화학 등 원자재(-9.8%)가 줄었다. 중견기업은 가죽고무신발 등 소비재(-2.2%), 석유화학 등 원자재(-8.7%) 및 반도체 등 자본재(-2.6%)가 줄었다. 중소기업은 내구성 생활용품 등 소비재(2.0%)는 늘었으나, 정밀기계 등 자본재(-3.4%)와 석유화학 등 원자재(-6.1%)가 줄었다.

수입은 대기업에서 자동차 등 소비재(-4.2%), 광물성 연료 등 원자재(-10.1%) 및 정밀기계 등 자본재(-4.2%)가 줄어 전년대비 7.8% 감소했다. 중견기업 수입은 반도체 등 자본재(9.8%)는 늘었으나 비철금속 등 원자재(-8.4%)와 의류 등 소비재(-1.0%)가 줄어 2018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중소기업 수입은 의류 등 소비재(4.3%)는 늘었으나 정밀기계 등 자본재(-15.5%)가 줄어 전년대비 6.8% 감소했다.

업종별 수출은 광제조업, 도소매업 및 기타산업에서 모두 감소, 수입은 광제조업 및 기타산업 중심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수출 중 광제조업은 전기전자와 석유화학 등이 줄어 전년대비 10.4% 감소했다. 도소매업은 10.0% 감소, 기타산업은 건설업 등이 줄어 8.8% 감소했다.

수입 중 광제조업은 석유화학과 전기전자 등이 줄어 6.9% 감소했다. 도소매업은 1.9% 감소, 기타산업은 전기가스 등이 줄어 12.9% 감소했다.

대기업 중심으로 무역액이 감소함에 따라 무역집중도는 전년대비 완화됐다. 지난해 상위 10대 기업의 무역집중도는 34.6%로 1년 새 3.3%포인트 하락했다. 100대 기업은 2.6%포인트 떨어진 63.9%를 차지했다.

상위 10대 기업 수입은 1.1%포인트 하락한 30.1%, 100대 기업 수입은 1.8%포인트 하락한 54.4%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