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넥스트아이, 中화장품 사업성장세…지난해까지 총733개 가맹점 오픈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1: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디힐과 공동브랜드 출시 계획…타오바오, 핀둬둬 등 온라인 유통망 강화

차트
넥스트아이 (1,395원 상승10 -0.7%)가 지난해 중국 화장품 프랜차이즈 사업 ‘유미애’ 신규 가맹점 252곳을 추가로 설립하며 총 733개 가맹점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까지 1000개 가맹점을 오픈하는 것이 목표다.

유미애는 사업 첫 해인 2017년 가맹점 215개, 2018년 266개를 설립하고 지난해에도 252개 가맹점 계약을 따냈다. 기초 및 색조 화장품 판매, 네일아트샵, 반영구 시술 및 피부관리 등 해당 지역의 시장 상황 및 고객층을 고려해 다양한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올해 4년째 운영 중인 가맹점들도 지속적인 제품 재주문을 이어오며 안정적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가맹점 수 증가와 더불어 유미애는 실적도 지난해 매출액 139억원, 영업이익 22억원을 기록하며 2017년 이후 꾸준한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넥스트아이 관계자는 “사업 초기 사드 등 외부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유미애가 이렇게 꾸준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모회사인 중국 뷰티 프랜차이즈 기업 유미도그룹이 가진 현지 네트워크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유미도그룹의 프렌차이즈 노하우와 기술로 인해서, 유미애는 2년반 만에 7백여개 가맹점 오픈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가맹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가맹점의 제품 재주문이 늘어나고 있어 수익성도 점점 좋아지는 추세”라며 “올해는 국내 마스크팩 1위 브랜드 ‘메디힐’ 등 유명 화장품 기업과 공동브랜드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온오프라인 유통망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넥스트아이는 오프라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이어 글로벌 화장품 소비 트렌드를 반영하여, 타오바오, 핀둬둬 등 온라인 플랫폼 시장 공략도 강화하고 있다. 유미애 매장과 온라인 플랫폼 양쪽을 통해 넥스트아이 자체 브랜드 및 관계사 제품을 판매 중이다.

한편 넥스트아이는 글로벌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을 보유한 엘앤피코스메틱과 중국 시장 내 화장품 사업에 대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브랜드를 출시하기로 했다. 엘앤피코스메틱은 제품 기획, 연구개발, 생산, 마케팅을 담당하고 넥스트아이는 중국 온오프라인 채널에서의 판매와 중국 프랜차이즈 시장 개척 및 전반적 관리를 담당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