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 코로나19로 사망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의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사진제공=AP/뉴시스
미국의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사진제공=AP/뉴시스
미국의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사망했다.

29일(현지시간) 빌보드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조 디피는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향년 61세로 숨을 거뒀다.

조 디피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공개하며 "모든 사람들이 이 팬데믹 상황에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조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디피는 1990년대 미국 내 컨트리 열풍의 주역으로, 90년 '홈'으로 처음 미국 빌보드 핫 컨트리 송 차트에 오른 뒤 '이프 더 데빌 댄스드'(1991), '서드 록 프롬 더 선'(1994), '픽업 맨'(1994), '비거 댄 더 비틀스'(1995) 등의 히트곡들을 발표했다.

1998년에는 멀 해거드, 마티 스튜어트, 에밀루 해리스 등과 함께 작업한 '세임 올드 트레인'으로 그래미에서 '최우수 컨트리 컬래버레이션 보컬'을 공동 수상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