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제야 WHO에 첫 전화… 아베, 비상사태 선포하나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6: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BBNews=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BBNews=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30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아베 총리가 이날밤 세계보건기구(WHO)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 사무총장과 전화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WHO에 사태를 논의하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일본을 비롯한 각국 감염 상황과 백신 개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FNN은 전했다.

이날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곧 미국과 중국, 한국 전역을 대상으로 입국 거부 조치를 발표하고, 이밖에 유럽에 대해서도 대부분 지역의 입국 금지를 발표한다고 보도한 만큼, 아베 총리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은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26일 아베 총리는 도쿄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따라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하기로 했다. 본부장은 아베 총리가 맡게 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을 완화하기 위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인 56조엔(약 630조원)의 경기 부양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10%에 해당하는 규모다.

그러면서 이날 아베 총리는 “국가 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말하자면 일본은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비상사태 선언에 이르기 직전에 겨우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비상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관측에 힘을 실었다. 스가 관방장관은 “지금이 국내 급속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기이며 비상사태 선언은 국민 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다방면에서 전문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도시 봉쇄 조치에 대해서도 가능성이 있음을 밝혔다. 그는 “폭발적인 확산이 발생한 미국 등 각국에서는 도시 봉쇄와 강제 외출 금지 등 강경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면서 “국민께는 대단히 불편을 끼쳐드리겠지만, 그것(봉쇄조치)는 한층 더 엄격한 조치를 회피하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비상사태가 선언되면 일본 각 지방정부는 외출 자제와 휴교 등을 강제할 수 있고, 각종 상점의 이용제한이나, 특정 시설을 임시 의료시설로 강제 전환할 수 있다.

이날 정오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70여명 이상 증가한 2608명(크루즈선 712명 포함)이다. 도쿄도가 430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