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너무 늦었다…2달만에 밝혀진 31번 확진자 '진짜 동선'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5,888
  • 2020.04.14 06: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0
지난달 17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디지털증거분석팀 등 경찰 관계자들이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내부 컴퓨터 등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기 위해 교회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달 17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디지털증거분석팀 등 경찰 관계자들이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내부 컴퓨터 등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기 위해 교회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시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COVID19) 31번 확진자의 동선 관련 진술을 '허위'로 결론 냈다. 대구 코로나19 감염 폭발의 결정적 뇌관이 됐던 전파자였던 만큼, 뒤늦게 드러난 그의 동선에 비판 의견이 쏟아진다.


대구시 두 달만의 "동선 '허위 진술' 확인"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지난 13일 정례브리핑에서 "CCTV를 통해 31번 확진자의 교회 내 동선에 대한 허위진술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31번 확진자는 당초 2월 9일과 14일에만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고 진술했지만, 대구시 확인 결과 2월 5일과 16일에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채 부시장은 "(31번 확진자의 의도적인) 허위 진술인지, 경황이 없어 헷갈린 것인지에 대해선 파악해야 하지만 당초 진술과 (실제 동선이)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초기 환자들은 주로 2월 7∼10일쯤 1차, 14∼18일쯤 2차로 증상이 나타났다. 31번 환자가 5일쯤 교회에 방문했을 때 다른 환자들과 함께 코로나19 감염 환경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 31번 확진자의 동선 누락은 결과적으로 접촉자와 동선 파악, 시설 방역 등 대구시의 방역망 관리 체계 구멍으로 이어졌다.

다만 대구시의 사태 초기 방역 미비를 오롯이 31번 확진자의 '거짓말' 탓으로 미룰 수는 없다는 평가다. 결과적으로 31번 확진자의 동선은 2월 초중순 신천지 교회 방문 후 무려 두 달여가 지난 후에야 '허위'로 판명됐다. "늦어도 한참 늦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유증상'에도 코로나 검사 '거부'… 입원 중에도 열흘 이상 거리 '활보'


31번 확진자의 또 다른 패착은 검사 거부다. 그는 증상 초기 의사로부터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받았지만, 해외에 나가지도 않았고 증상도 경미하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의료진이 인후통 등의 증상을 확인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처음 권유한 것은 2월 8일. 최초 확진일인 2월 18일 보다 열흘 이전이다. 이때만 확진 사실을 확인하고 격리조치 했어도 상당수의 2차 전파를 막을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시는 환자의 거부 시 검사를 강제할 근거는 없었다. '슈퍼 전파자' 사례가 이미 드러난 2월 말에야 이른바 '코로나 3법'이 국회를 통과했고, 감염병 의심자가 지방자치단체장 등이 권유한 검사를 거부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게 됐다..

31번 확진자가 유증상 상태에서 공공장소와 다중이용시설 곳곳을 활보한 것은 또 다른 아쉬움이다. 그는 2월 7일 오한 증상이 발생했지만,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의료기관, 교회, 호텔 등을 방문했다. 또 7~17일 대구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는데 이곳의 접촉자만 128명, 전체 접촉자는 166명에 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