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확진자 22명 늘어 1만613명…나흘째 20명대(상보)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6 1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달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옥외공간에 마련된 코로나19 개방형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달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옥외공간에 마련된 코로나19 개방형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16일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22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달 6일 이후 11일째 신규 확진자가 50명 안팎을 유지하면서 뚜렷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2명 증가한 1만613명을 기록했다.

이달 6일 47명이 증가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 11일째 신규 확진자가 50명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이달 13일부터 계산하면 △13일 25명 △14일 27명 △15일 27명 등으로 나흘째 30명을 넘지 않았다. 앞서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의 목표치 중 하나로 제시한 신규확진자 50명 이하를 꾸준히 충족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22명은 해외유입과 지역발생이 각각 11명을 차지했다. 해외유입 사례 11명 중 검역에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부산 3명 △경기 3명 △서울 1명 등에서 추가로 나왔다.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나눠보면 대구와 경북이 각각 4명으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경기 4명, 부산 3명, 서울 2명, 강원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다른 지역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229명이 됐다. 격리해제 환자는 141명 증가한 7757명이다. 누적 확진자 1만613명 중 해외유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9.1%(967명)였다.

지난 1월3일부터 이날 0시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을 포함해 53만8775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중 51만389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만4268명은 현재 검사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