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8월 '온라인 전당대회'로 당대표 선출…당헌당규 개정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1 10: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일각에서 이낙연 추대·비대위 체제 군불도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08.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08. photothink@newsis.com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온라인 전당대회’로 치른다. 이를위해 당헌·당규 개정 작업에 착수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체계를 당분간 유지한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대규모 집회 형태의 전당대회 개최가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10일 민주당 등에 따르면 이해찬 당대표는 최근 온라인 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 검토작업을 지시한 상태다. 당 핵심 관계자는 “8월 전당대회를 위한 체육관 등 일부 대규모 집회 가능 장소를 예약해두긴 했지만 혹시 모를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온라인 전당대회 준비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당헌 제3장 대의기관 제1절 전국대의원대회의 제16조 소집에 관한 항목과 제17조 준비위원회 관련 항목에 온라인전국대의원대회 관련 내용을 포함시킨다.

또 제25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에 관한 항목도 전국대의원대회대의원과 권리당원의 유효투표를 온라인으로 갈음할 수 있는 내용을 넣는 방식이다. 이를 위한 관련 특별 당규 개정은 이해찬 대표 발의로 추진한다.

총선 후 일각에서는 ‘조기 전대’ 의견이 잠시 나왔지만 이 대표가 임기를 끝까지 마무리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중앙당은 8월 전당대회를 원칙으로 추진 중이다.

최근 당 일각에선 이번 당헌·당규 개정 논의 과정에서 ‘대권 주자 배려 조항’ 삽입을 검토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당권·대권 분리규정’을 손보자는 게 골자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20.05.08.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20.05.08. kmx1105@newsis.com



이 위원장이 당권에 도전할 경우 분리 규정에 따라 대선 1년 전인 내년 3월에 사퇴해야 한다. 당대표가 되더라도 임기가 7개월짜리란 의미다. 이 위원장은 공식적으로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적이 없지만 현재 177석의 ‘거여’(巨與) 체제에서 대권지지율 1위의 확고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적잖다.

일각에선 공식 전당대회를 내년 1월로 미루고 올 하반기까지는 이 위원장을 당대표로 ‘추대’ 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이인영 전 원내대표는 총선 직후 여권 고위인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7개월만에 전당대회를 또 치르느니 추대가 효율적일 수도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3차 추경등을 빠르게 추진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그렇다”며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구성된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가자는 의견도 나온다. 거대 여당의 당권 경쟁이 자칫 집권여당의 권력투쟁으로 비쳐질 여지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위원장을 비롯한 당권주자와 대권주자들이 모두 비대위에 참여해 국난극복에 머리를 맞댄 뒤 내년 3월 대통령 후보 경선과 당대표 경선을 ‘투 트랙’으로 치르자는 구상이다.

하지만 당권에 도전할 뜻을 품고 있는 당내 다른 4~5선 의원들의 반발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염두에 두고 5선 송영길 의원과 4선 홍영표 의원, 4선 우원식 의원 등이 도전할 전망이다.

이들은 총선 정국에서 전국적 지원유세에 나서며 21대 당선인들을 만나는 한편 지역 조직 접촉에 일찌감치 나섰다. 또 총선에선 낙선했지만 영남의 김부겸 의원도 당권주자로 거론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