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과기대 오민진 교수, 카리용 연주 아시아 대표로 참여

대학경제
  • 임홍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12: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전과기대 오민진 교수, 카리용 연주 아시아 대표로 참여
대전과학기술대학교 오민진 교수가 오는 21일 13개국 카리용 연주자들과 동시에 카리용 연주를 펼친다.

이번 연주는 미국 미시간대 루이터핀스트라 교수와 네덜란드 언론인 옛스하우턴 국장이 공동 기획했으며 전 세계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고 인류의 질병을 극복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아시아 국가 중 한국의 카리용이 선정했고 대전과기대 오민진 교수가 아시아 대표로 카리용을 연주하게 됐다.

유튜브를 통해 전달되는 카리용 연주곡 '치유의 종소리(Healling Bells)'는 루이터핀스트라 교수가 우크라이나 민요를 편곡한 4분 분량의 곡으로 별도의 가사는 없다.

한편 대전과기대 혜천타워 12층에 위치한 카리용은 지난 2001년 설치됐다. 카리용 종은 타악기 중 최대 규모로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됐으며 78개의 청동으로 제작, 무게는 약 50톤이다. 또한 카리용 소리는 반경 2~3km까지 울려 퍼져 천상의 소리로 평가받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