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치인생' 마감 문희상 국회의장…"난 행복한 정치인"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1 11: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5.21/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5.21/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40년 '정치 여정'을 마쳤다. 문 의장은 오는 30일 제21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자연인으로 돌아간다. 그는 "너무 후한 정치인생을 걸어왔다"며 두려움과 설렘을 이야기했다.

문 의장은 21일 국회 사랑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모든 것을 정리하고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서 있는 지금, 몹시 떨린다"며 "인생 자체였던 국회와 정치를 떠난다는 두려움일 것이지만 새로운 길을 가고 싶다는 설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정치의 세계에서의 '결정적 첫 걸음'이 1979년 고(故) 김대중 대통령과의 만남이라고 회상했다. 당시 문 의장을 만난 김 전 대통령은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며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에의 꿈이 무지개처럼 솟아오르는 세상"이라는 말을 남겼다.

문 의장은 "그 말씀이 저를 정치로 이끌었다"며 "그날 모든 것을 걸고 이뤄야할 인생의 목표가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1997년 12월19일 김 대통령이 당선됐다"며 "수평적이고 평화적인 정권교체가 현실이 됐고, 저의 목표는 모두 다 이뤄진 것"이라고도 했다.

문 의장은 이후의 인생을 '덤'으로 표현했다. 그는 "덤치고는 너무 후한 정치인생을 걸어왔다"며 "무려 다섯 정부에서 제게 역할이 주어졌고,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할 수 있었는데 그것은 놀라운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 대한민국이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 '팍스 코리아나'를 꿈꿨다고 한다. 문 의장은 "80년대 당시에는 그저 정치 초년생의 꿈이었을 뿐 누구도 실현될 수 있다고 믿지 않았다"며 "그러나 지금은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이 '팍스 코리아나'의 꿈을 실현하고 우뚝 서기를 염원한다"며 "몸은 떠나도 문희상의 꿈, 팍스 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기를 바라고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