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치킨'은 많이 먹는데…닭 도매가는 '바닥' 왜?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4:36
  • 글자크기조절

'공급량 늘면서 원가 밑도는 닭고기 값' 1분기 주요 닭고기업체 적자전환

'치킨'은 많이 먹는데…닭 도매가는 '바닥' 왜?
닭고기 도매가격이 전년 대비 50% 가까이 하락하며 생산비를 밑도는 등 바닥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로 배달이 늘면서 치킨 판매는 증가했지만 외식 불황 및 급식 감소 등으로 B2B(기업대기업간 거래) 수요는 감소했다. 수요는 정체인데 비해 공급량은 꾸준히 늘어나는 영향이 컸다. 주요 닭고기 업체들은 지난 1분기 일제히 적자전환 하는 등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22일 한국육계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육계 도매가는 kg당 1190원으로 전년 대비 48% 하락했다. 지난달 보다는 14.4% 내렸다. 생계유통가격은 kg당 778원으로 생산원가를 밑돌고 있다. 생계유통가격은 코로나19가 발병한 2월 이후 꾸준히 하락세다. 지난 2월 평균 1169원에서 3월 1135원, 4월 912원까지 하락했다.

닭고기 시세가 하락하면서 주요 업체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하림, 마니커, 체리부로 등 주요 닭고기업체들의 1분기 적자전환했고 매출도 감소세를 보였다. 하림은 지난 1분기 매출이 185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1.7% 감소했고 영업적자 73억원을 기록했다. 마니커는 매출이 30% 넘게 하락했고 109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체리부로는 매출액은 1% 늘었지만 적자 86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외식이 감소하고 배달 수요가 늘어나면서 치킨 프랜차이즈 등 일부 거래처에서는 판매가 증가했지만 급식, 외식업체 등 전반적으로 B2B 수요가 감소했다. 반면 공급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5월 기준 육계 사육 마릿수는 1억77만마리로 전년보다 4% 늘었다. 이같은 공급과잉은 올해 내내 지속될 전망이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오는 10월까지 병아리 생산잠재력이 평년보다 높은 수준으로 사육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년보다 사육 마릿수도 3% 내외 정도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닭고기 가공업체들의 생산시설 확충으로 생산 효율성이 높아진 것도 공급이 늘어나는 데 영향을 주고 있다. 하림이 익산 신공장을 지난해 본격 가동한데 있어 사조원, 동우팜테이블 생산시설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닭고기 시세가 원가를 밑돌만큼 바닥을 치고 있는데다 당분간 이같은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닭고기 판매를 확대하고 소비를 늘릴 수 있는 방안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