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스마르 역전골' 서울, '리얼돌 논란' 딛고 포항에 역전승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22: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역전골을 넣은 오스마르(가운데).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역전골을 넣은 오스마르(가운데).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이 오스마르의 역전골을 앞세워 포항 스틸러스에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22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0 3라운드 포항과 원정경기서 2-1로 이겼다. 전반 5분 선제 실점에도 경기를 뒤집었다. 이 승리로 서울은 지난 17일 광주전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달렸고 포항은 이번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이날 선취골을 포항의 몫이었다. 전반 5분 만에 일류첸코가 서울 수비수 김남춘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서울은 전반 35분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박주영이 올린 코너킥을 황현수가 헤더로 골을 넣었다.

동점을 허용한 포항은 전반 41분 첫 선수 교체를 단행했다. 팔라시오스를 빼고 이광혁을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다. 흐름을 가져오기 위한 선택이었다. 전반은 그대로 1-1로 끝났다.

서울 역시 후반 10분과 후반 23분 김한길과 한찬희를 빼고 고광민과 주세종을 투입하며 공세에 나섰다. 포항도 후반 16분 전민광을 넣어 분위기 전환을 노렸지만 서울에 역전골을 헌납했다.

후반 27분 서울은 주세종이 올린 코너킥을 오스마르가 머리로 방향을 바꾸며 2-1을 만들었다. 세트피스로만 2골을 허용한 포항은 후반 32분 브랜든 오닐을 빼고 심동운으로 공격을 강화해봤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