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벤처투자, '최대 1억' 직접투자 받을 스타트업 모집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소벤처기업부 현판 /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현판 /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한국벤처투자가 투자유치를 받은 적 없는 업력 3년 이하 1500여개 스타트업에 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모태펀드 운용기관인 한국벤처투자가 외부투자자와 함께하는 매칭투자가 아닌 직접투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민간 벤처투자가 위축된 상황에서 업력 3년 이내 초기창업기업에 투자 물꼬를 틔워준다는 취지다.

투자대상은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청년창업사관학교 등 중소벤처기업부 대표 창업사업에 참여한 기업 중 사업성과 성장성을 인정받은 기업이다. 기존 투자유치 실적이 없어야 한다. 투자금액은 기존에 지원받은 창업지원금과 동일한 규모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고려해 신속한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투자과정에서 진행되는 기업가치 산정 등 절차를 단순화했다.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이 5억·10억·15억원 중 하나를 기업가치로 선택해 신청하면 한국벤처투자가 투자 여부와 기업가치를 심의해 확정하고 최대 1억원, 투자 후 지분율 10% 이내에서 신주 보통주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투자기업 임직원에게 투자일로부터 1~3년 사이 최대 50%까지 콜옵션(투자받은 지분을 매입할 수 있는 권리)을 행사할 수 있는 기회도 부여한다. 기업가치 판단 과정에서 투자기업의 가치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는 경우를 막기 위해서다.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업은 6월3일까지 엔젤투자지원센터에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을 위해서는 창업지원사업 주관기관의 추천이 필요하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벤처투자와 엔젤투자지원센터 홈페이지 사업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세희 중기부 투자회수관리과장은 "이번 투자가 1500여개 스타트업의 위기극복에 큰 도움이 돼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비대면 분야의 스타트업‧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