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영권 분쟁 재점화 한진칼, 코스피200 편입될까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82
  • 2020.05.27 11: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늘의 포인트]신규 편입종목 매수 전략…평균 9% 상승

서울 중구 한진빌딩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서울 중구 한진빌딩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의 구성종목 정기변경이 곧 발표를 앞두고 있어 새로 편입·편출될 종목에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지수에 새로 편입되는 종목은 수십조원에 달하는 패시브 자금의 유입으로 주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반면 편출되는 종목은 수급에 불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2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구성종목 정기변경 결과를 발표한다. 변경 사항은 다음달 12일부터 적용된다.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은 각 시장을 대표하는 우량주 200개, 150개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다. 각 산업별로 시가총액과 유동성이 높은 종목으로만 구성했기 때문에 지수 안정성과 기대 수익률이 높고, ETF(상장지수펀드)나 인덱스 펀드에서도 이를 기초자산으로 많이 활용한다.

현재 코스피200을 기초로 한 ETF는 12종, 자산규모는 15조3000억원이다. 코스닥150 ETF는 9종 2조3000억원 규모다. 수십조원의 패시브 자금이 ETF를 통해 유입되기 때문에 지수에 편입되는 것만으로도 수급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두 지수는 매년 6월과 12월 구성종목을 정기적으로 변경한다. 6월 정기변경의 경우 지난 4월 최종 매매거래일에 상장된 보통주 가운데 최근 6개월 간 일평균 시가총액과 일평균거래대금을 기준으로 구성종목을 정한다.

시장의 관심은 한진칼 (76,900원 상승1900 -2.4%)의 코스피200 신규 편입 여부다. 한진칼은 대한항공, 진에어, 한진 등이 속한 한진그룹의 지주사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이 참여한 3자 연합 간에 경영권 분쟁이 일어나면서 한진칼 주가는 올 들어 2배 이상 급등했다.

앞서 한진칼은 이달 초 글로벌 대표 지수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신규 편입을 기대했으나 불발됐다. 주요 대주주 간 지분경쟁에 붙으면서 유통주식수가 줄어든 것이 문제가 됐다. MSCI 편입에 실패한 날 한진칼 주가는 약 13% 급락했고 이후에도 당분간 하락세가 이어졌다.

코스피200 지수에는 편입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지만 유통주식수 부족은 걸림돌이다. 현재 조원태 회장 측과 이에 맞서는 3자 연합의 지분이 80%를 넘어 일반 주주들의 지분은 20%가 채 안된다. 유통주식수 부족은 지수 안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지수 편입시 고려 대상이 된다.

증권사들이 공통적으로 꼽는 코스피200 신규 편입 예상 종목은 한진칼 외에도 포스코케미칼 (75,200원 상승400 -0.5%), 더존비즈온 (102,000원 상승1500 1.5%), 키움증권 (105,500원 상승2000 -1.9%), NHN (71,000원 상승600 -0.8%), 메리츠화재 (14,500원 상승400 -2.7%), F&F (91,800원 상승4000 -4.2%), 지누스 (90,900원 상승8900 10.8%), 태영건설 (10,050원 상승350 -3.4%), 더블유게임즈 (63,800원 상승1700 -2.6%) 등이 있다.

반면 유동성 위기로 주가 하락이 이어지고 있는 쌍용차 (4,285원 상승45 -1.0%)는 이번 정기변경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 이밖에 남양유업 (258,000원 상승2000 -0.8%), 동양 (1,120원 상승5 -0.4%), JW홀딩스 (5,390원 상승110 -2.0%), AK홀딩스 (17,500원 상승250 -1.4%), 현대리바트 (15,600원 상승500 3.3%), 효성중공업 (61,700원 상승1700 2.8%) 등이 편출 유력 종목으로 꼽힌다.

코스닥150의 경우 SK바이오랜드 (23,300원 상승350 1.5%), 차바이오텍 (17,600원 상승250 1.4%), 셀리버리 (217,000원 상승13000 6.4%), 유비쿼스홀딩스 (26,450원 상승550 2.1%), 아모그린텍 (11,200원 상승300 2.8%), 아이티엠반도체 (47,800원 상승300 -0.6%), KH바텍 (17,450원 보합0 0.0%), 네오위즈 (15,850원 보합0 0.0%) 등의 신규 편입이 예상된다.

한때 바이오 대장주였던 신라젠 (11,700원 상승900 -7.1%)은 경영진의 배임·횡령으로 인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검토되면서 코스닥150에서 편출될 가능성이 높다. 슈피겐코리아 (63,200원 상승400 -0.6%), 이테크건설 (106,100원 상승900 -0.8%), 아스트 (4,010원 상승75 -1.8%), 우리산업 (5,080원 상승50 1.0%), 강스템바이오텍 (8,000원 상승400 5.3%), 세종텔레콤 (299원 상승4 -1.3%) 등도 제외가 유력하다.

지수 정기변경에 맞춰 새로 편입이 예상되는 종목은 매수하고 편출이 예상되는 종목은 매도하는 전략이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SK증권에 따르면 코스피200에 신규 편입되는 종목은 정기변경일 3주전부터 정기변경일까지 평균 9.3%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정기변경일에는 주요 ETF 운용사들이 신규종목 편입을 위해 매수를 늘릴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정기변경일 이후에는 차익실현 매물의 출현으로 하락세가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

이재윤 SK증권 연구원은 "과거 5년 동안 코스피200 신규 편입종목의 주가 흐름을 보면 2017년과 2019년을 제외하고 대부분 정기변경일 2달 전부터 상승세를 보이다 정기변경일 이후 차익실현 매물이 나타난다"며 "통상 정기변경일 3주 전 매수해 정기변경일에 매도하는 것이 가장 수익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0년 5월 27일 (11:4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