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천억 들인 아베노마스크…긴급사태 다 끝났는데 "배송중"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8 15: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아베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사진=AFP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아베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사진=AFP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COVID-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 가구에 나눠주겠다고 밝힌 일명 '아베노마스크' 배부 비율이 20%에 불과하다고 27일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한 지 48일이 된 지난 25일 이를 해제한 가운데, 대부분의 가구가 긴급사태가 해제된 후에야 마스크를 손에 쥘 수 있게 된 것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1일 코로나19 주요 대책으로 전 가구에 천 마스크를 나눠주겠다고 발표했다. 이로부터 곧 2개월 가까이 지났지만 배달율은 25일기준 약 1300만가구로 전체의 20% 수준에 그쳤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마스크를 5월 중 전 가구에 배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나머지도 이달 중 배부는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익명의 후생성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남은 1주 동안 50%를 전달하기도 어렵다고 전했다.

감염자가 많았던 도쿄에서는 지난달 17일부터 배포가 시작돼 현재 90% 가량이 배부됐지만 오사카나 쿄토, 후쿠오카 3부현 등에서는 30%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 외 감염자가 적은 현에는 이달 23일부터 배달이 시작됐다.

아베마스크는 앞서 세금 466억엔(약 5260억원)을 들여 가구당 2장씩 배포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또 실제로 배포된 마스크가 너무 작아 비판이 줄을 잇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