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유럽 락다운에 韓제조업 '와장창'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0: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통계청
/사진=통계청
미국과 유럽의 락다운(봉쇄) 조치에 우리 제조업이 타격을 받고 있다. 수출길이 막히다보니 제조업 생산과 공장 가동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만큼 감소하고 떨어졌다.

국내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면서 2~3월 부진했던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는 살아나는 분위기다. 다만 글로벌 방역이 정상화되지 않을 경우 제조업으로 옮겨간 경기 침체가 풀리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광공업생산 6.0%↓ 11년 4개월만에 최대폭 감소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사업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사업장. /사진=삼성전자

29일 통계청의 '2020년 4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은 전월비 2.5% 감소했다. 광공업이 6.0% 줄었다. 광공업 감소폭은 2008년 12월(-10.5%) 이후 11년 4개월만에 최대치다.

광공업생산은 기계장비에서 전월비 3.8% 증가했으나 반도체(-15.6%), 자동차(-13.4%) 등에서 대폭 줄었다. 반도체는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메모리반도체 생산 감소 영향이 컸다. 자동차는 해외 판매수요 위축에 따라 생산조정에 들어간 탓이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비 5.7%포인트 하락한 68.6%를 나타냈다. 2008년 12월(-7.2%포인트) 이후 11년 4개월만의 최대 낙폭이다. 가동률은 2009년 2월(66.8%) 이후 11년 2개월만에 최저치다.


국내 확산세 진정되며 서비스업·소비 반등


아이폰 SE2 출시 날인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앞에서 구매를 위한 고객들이 줄지어 서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아이폰 SE2 출시 날인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앞에서 구매를 위한 고객들이 줄지어 서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코로나 확산세가 멈출 줄 모르는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성공적인 방역이 이뤄지며 서비스업과 소매판매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지난달 서비스업생산은 0.5% 증가했다. 숙박·음식점 12.7%, 교육 2,8% 등에서 늘었다. 운수·창고는 2.9%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전월비 5.3% 증가했다. 의복 등 준내구재 20.0%, 승용차 등 내구재 4.1% 화장품 등 비내구재 1.6% 등에서 모두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완화돼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설비투자 역시 5.0% 증가했다.

다만 건설기성은 2.4% 줄었다. 건설수주는 44.9% 줄어 2013년 1월(-52.4%) 이후 7년 3개월만에 최대폭 감소했다. 건설수주는 주택, 사무실·점포 등 건축(-43.4%)과 기계설치 등 토목(-52.0%)에서 모두 큰 폭으로 줄었다.


글로벌 락다운 풀릴 때까지는 제조·수출 부진 이어질 듯


한국 정부가 11일 한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마스크를 싣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정부가 11일 한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마스크를 싣고 있다. /사진=뉴스1

미국과 유럽이 한국의 주요 수출국인만큼 이들의 수요가 살아나야 국내 제조업도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해외 방역의 성공이 한국 경제의 성패를 좌우할 전망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2~3월까지는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로 서비스생산과 소매판매 감소가 주로 이어졌지만 해외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이었다"며 "4월부터 미국, 유럽 등 주요 수출국의 경제봉쇄 영향이 국내 제조업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코로나 확산세가 안정되면서 서비스생산과 소매판매가 일부 반등했다"며 "5~6월에도 국내 서비스업과 소매판매는 정부정책 효과 등으로 반등될 전망이지만 제조업·수출 등은 외국의 코로나 확산 정도나 봉쇄정책 해제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의 현재 흐름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비 1.3포인트 떨어지며 1998년 3월(-2.0포인트) 이후 22년 1개월만에 최대폭으로 내려갔다. 미래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5포인트 떨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