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18 묘비 어루만진 노태우 장남 "父 못하면 다른이라도 뜻 이어야"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9: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재헌씨가 29일 오후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5.29/뉴스1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재헌씨가 29일 오후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5.29/뉴스1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인 재헌씨(54)가 29일 광주를 찾아 5·18 진상규명과 관련해 "아버님 당신께서 못하신다면 다른 분이라도 뜻을 이어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재헌씨는 이날 오후 5시쯤 광주 남구 양림동에 위치한 오월어머니집을 예고 없이 찾아 김형미 사무총장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

왼쪽가슴에 5·18 40주년 기념 배지를 단 재헌씨는 "작년에 다시 오겠다고 했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이렇게 시간이 지나 이제야 오게 됐다"며 "40주년 5·18민주화운동이 지났다. 행사를 많이 준비했을건데, 모두 건강하시죠"라고 인사했다.

재헌씨는 이날 오후 3시께 진행된 주먹밥 나눔행사 이야기가 나오자 "같이 행사에 참여하기로 했는데 약속을 못지켰다"며 "다음에는 약속을 지키겠다"고도 했다.

김형미 오월어머니집 사무총장은 재헌씨에게 "아버님이 돌아가시기 전에 진실규명 차원에서 5·18진상조사위원회에 자료를 제출하고, 진정한 사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꼭 전달해주시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재헌씨는 "병석에 누우신 지 오래 됐고, 물리적으로 얼마나 많은 일을 하실 수 있을지 저도 미지수"라면서도 "40년 민주화 과정에서 광주의 의미를 잘 알고 계시기 때문에 당신께서 못하신 것은 다른 분이라도 받아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노력할 생각이다"고 답했다.

재헌씨는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 노태우 전 대통령 이름의 조화를 헌화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아버님의 입장과 뜻을 어느 정도 이해한 상태에서 온 것"이라며 "아버님이 언제 돌아가실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제가 대신 헌화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