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발 감염' 속 3차 등교 눈앞으로…"등교 유지" vs "전면 중단"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1 04: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초등학교 1-2학년의 등교개학이 시작된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세륜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초등학교 1-2학년의 등교개학이 시작된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세륜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등교 개학이 시행되자마자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3차 등교가 시작되기 전 등교 개학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등교 개학으로 발생하는 불가피한 감염 확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할 경우 등교 개학이라는 근본적인 정책 방향부터 다시 세워야 한다고 지적한다.



등교 개학 후 산발적 감염 계속 … 29일 기준 등교 연기 830개교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 모습.  목동에 위치한 양정고등학교 학생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해당 학생은 목동에 있는 유명 국·영·수 보습학원 여러 곳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2020.5.31/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 모습. 목동에 위치한 양정고등학교 학생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해당 학생은 목동에 있는 유명 국·영·수 보습학원 여러 곳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2020.5.31/뉴스1


1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울시 양천구 목동 양정고등학교 2학년 A군의 대학생 누나 B씨와 어머니가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당산2동에 거주하는 A군의 대학생 누나 B씨는 지난달 27일부터 목간지러움 등 증상을 느껴 이틀 뒤 영등포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 어머니 역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 역시 곧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으로 판정됐으나 지난달 27일 등교 개학으로 학교에서 수업을 받아 집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양정고는 교실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 전환 여부를 논의 중이다.

문제는 지난 20일 등교 개학이 시작한 이후 전국에서 학생들의 산발적 감염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6일에는 대구 오성고 고3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인근 5개교가 등교 수업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처럼 추가 감염 사례가 점차 늘어나자 1차 등교 개학이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등교 개학을 연기하는 학교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미 지난달 29일 기준으로만 해도 830개 학교가 등교를 연기했다.


3차 등교 코앞 … 정부 "등교 유지" vs 전문가 "정책 방향 다시 세워야"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지난달 29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 시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쿠팡 물류창고를 중심으로 수도권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수도권 지역의 고3은 등교, 1·2학년은 교차 등교해 2/3 이내의 학생이 등교하고 유·초·중·특수학교는 1/3 이하의 학생이 등교토록 하는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2020.5.29/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지난달 29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 시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쿠팡 물류창고를 중심으로 수도권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수도권 지역의 고3은 등교, 1·2학년은 교차 등교해 2/3 이내의 학생이 등교하고 유·초·중·특수학교는 1/3 이하의 학생이 등교토록 하는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2020.5.29/뉴스1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3차 등교를 시작하는 이달 3일이 되기 전 등교 개학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기준을 강화하되 등교 개학은 그대로 이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지난달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적인 등교 수업 일정을 계획대로 운영하되 감염위험이 높은 지역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역별 대응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칙적으로 수도권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2/3, 유·초·중학교 및 특수학교는 전체 학생의 1/3 이내에서 등교하도록 하는 등 학교 밀집도 최소화 기준을 강화해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국민이 생각하는 방역 수준과의 괴리를 좁히지 못한다면 등교 개학이라는 근본적 정책 방향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탁 순천향대 감염내과 교수는 "감염 억제 측면에서 최선은 등교 개학을 안 하는 것이지만 등교 개학이 필요하다면 정부와 국민의 인식 차이부터 해결해야 한다"며 "방역 조치를 잘한다고 해도 등교 개학에서는 감염을 100% 막을 수 없다는 사실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인식 차이를 좁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에서도 등교 개학 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기에 지금 시점에서 더 나은 방역 대책은 등교 개학을 중단하는 것밖에 없다"며 "공감대 형성이 정 어렵다면 '등교 개학'이라는 근본적 정책 방향부터 다시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