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발 가짜뉴스 논란.. "윤상현 연락한적 없다" vs "3자 통했다"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1 20: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슈아 웡 트위터/사진=조슈아 웡 트위터 캡처
조슈아 웡 트위터/사진=조슈아 웡 트위터 캡처
홍콩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이 윤상현 전 국회 외교 통일위원장에게 "홍콩 국가 보안법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준 데 감사하다"는 취지의 연락을 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윤 전 위원장은 "제3자를 통해 연락했다"는 입장이다.

조슈아 웡은 31일 트위터에 "홍콩 민주화에 관심 가져주신 마음에는 감사를 표하지만 조금 당황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 제가 윤상현 국회의원에게 만남을 요청했다는 보도와 제가 윤 의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저는 윤 의원과 연락을 한 적도 받은 적도 없다. 가짜뉴스다"고 적었다.

앞서 국내 한 매체는 조슈아 웡이 한국 국회에서 유일하게 국가보안법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줬다며 윤 의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조슈아 웡이 윤 전 위원장은 화상 통화 등 접촉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위원장은 지난 29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조슈아 웡과 연락한 경로에 대해 "제 3자를 통해 연락했다"며 "(조슈아 웡 측에서) 화상 통화를 하자고 했으나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전했다.

윤 전 위원장은 '제 3자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시민단체인지 어디인지 (정확히) 모르겠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