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트럼프 막내딸 '블랙아웃화요일' 동참…댓글은 "아빠한테나 말해라"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08: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티파니 트럼프./사진=AFP
티파니 트럼프./사진=AF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막내딸 티파니 트럼프가 '블랙아웃화요일'(#blackouttuesday) 캠페인에 동참했다.

티파니는 2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은 극히 적지만, 함께 하면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는 헬렌 켈러의 말과 함께 검은색 바탕의 사진을 게재했다. 여기에 '블랙아웃화요일' '조지플로이드에게 정의를'이라는 해시태그도 붙였다.

'블랙아웃화요일' 캠페인은 최근 발생한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한 항의의 의미로 SNS(사회연결망서비스)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흑인인 플로이드는 지난 25일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로부터 체포당하는 과정에서 비무장 상태로 목이 짓눌려 숨을 거뒀다.

티파니의 '블랙아웃화요일' 게시물에는 1만5000여명이 좋아요를 눌렀고, 176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하지만 댓글 중엔 부정적인 반응이 다수였다. 티파니의 아버지인 트럼프 대통령이 날로 격화되고 있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규탄 시위를 '국내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수도 워싱턴DC 병력 배치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어서다.

누리꾼들은 "교회 앞 평화시위를 최루탄으로 진압한 건 어떻게 생각하냐" "당신 아빠에게 이걸 설명해줘야 할 것" "아빠한테 전화해서 이 메시지를 받으라고 해라" "사람들한테 최루탄 쏘지 말라고 아빠에게 말해달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티파니는 트럼프와 그의 둘째 부인 말라 메이플스 사이에서 태어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