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동아대 석당박물관, 오는 13일 네 번째 '짜장콘서트' 전개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4: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동아대 석당박물관, 오는 13일 네 번째 '짜장콘서트' 전개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이 오는 13일 오후 4시 부민캠퍼스 석당박물관 1층 로비에서 전문예술단체 음악풍경과 함께 하는 네 번째 짜장콘서트를 연다.

짜장콘서트는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과 문화예술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청년음악가 발굴, 박물관 프로그램 확대 등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우리를 적시고 간 노래들'이라는 테마로 열리고 있다.

이번 콘서트에는 테너 양승엽과 소프라노 김선미, 피아노 양진경, 바이올린 김가희, 첼로 박효진 등이 출연해 가곡과 아리아 등 친숙한 음악과 신선한 이야기로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진행은 이진이 씨가 맡는다.

테너 양승엽은 한국가곡 '그리움'(조두남)과 '보리밭'(윤용하), 이탈리아 칸초네 '무정한 마음'(카르딜로), 오페라 아리아 '남 몰래 흐르는 눈물'(도니제티)과 '꽃노래'(비제)를, 청년음악가 소프라노 김선미는 한국가곡 '첫사랑'(김효근)과 오페레타 아리아 '이탈리아 거리의 노래'(빅터 허버트)를 각각 들려준다. 두 성악가는 듀오로 '축배의 노래'(베르디)도 선보인다.

또한 양진경 피아니스트는 '월광소나타 3악장'(베토벤), 김가희 바이올리니스트는 영화 '여인의 향기'(까를로스 가델), 박효진 첼리스트는 '녹턴'(쇼팽)을 각각 연주하고, '리베르 탱고'(피아졸라)를 앙상블로 들려줄 예정이다.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는 짜장콘서트 관객은 선착순 20명으로 제한되며 당일 입장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예약 후 콘서트 전날 자정까지 거래계좌(부산은행 078-01-023002-7)로 1만 원을 입금하면 된다. 이들에게는 콘서트가 끝난 후 출연자들과 함께 짜장면을 먹는 뒤풀이 기회도 제공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