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모두 베컴 닮았네' 훈남·훈녀 4자녀, 귀요미 딸 폭풍 성장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4 05: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데이비드 베컴과 그의 네 자녀. /사진=데이비드 베컴 인스타그램 캡처
데이비드 베컴과 그의 네 자녀. /사진=데이비드 베컴 인스타그램 캡처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데이비드 베컴(45)이 네 자녀의 근황을 공개했다.

베컴은 지난 3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네 자녀 사진을 공개했다. 모두 베컴을 쏙 빼닮아 훈남, 훈녀 분위기를 풍겼다. 세 아들은 베컴보다 키가 크거나 비슷하게 자랐다. 출생 당시 주목을 받았던 베컴의 귀요미 딸도 폭풍 성장해 눈길을 끈다. 베컴도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베컴은 지난 1999년 아내 빅토리아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장남 브루클린 베컴, 로미오 베컴, 크루즈 베컴, 막내딸 하퍼 세븐 베컴 등을 두고 있다. 네티즌들은 "사랑스럽다", "귀엽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한편 '프리킥 장인'으로 꼽혔던 베컴은 맨유, 레알 마드리드, AC밀란, 파리 생제르맹 등에서 활약했다. 현재 인터 마이애미(미국)의 구단주로 일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