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감 소통 경영' 손태승 회장, 2주간 전그룹사 방문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4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전 그룹사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임직원들과 수평적 공감 문화 확산을 위한 열린 소통에 나섰다. 손 회장(윗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우리자산운용과 우리글로벌자산운용 직원들과 점심식사 후 담소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우리금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전 그룹사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임직원들과 수평적 공감 문화 확산을 위한 열린 소통에 나섰다. 손 회장(윗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우리자산운용과 우리글로벌자산운용 직원들과 점심식사 후 담소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우리금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그룹사 임직원들과의 '공감 소통 경영'에 나섰다.

14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2일 우리카드를 시작으로 2주간 우리금융 전 그룹사를 순차적으로 방문했다. 손 회장의 그룹 자회사 현장 방문은 코로나19(COVID-19) 금융지원이 한창이던 지난 3월 말 우리은행 남대문시장지점 방문 이후 약 2달여 만이다.

이번 방문은 10개 그룹사 현장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CEO(최고경영자)의 경영철학을 공유하기 위해 손 회장이 아이디어를 내면서 이뤄졌다. 손 회장은 그룹 자회사를 방문해 근무 환경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그룹사별로 10명 내외의 영리더(Young Leader)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 하며 토론도 진행했다. 격의없는 분위기에서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고 우리금융의 미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였다고 우리금융 측은 설명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향후 그룹사 임직원들의 다양한 생각 나눔과 교류의 장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우리금융그룹이 '원팀'(One Team)으로 서로 신뢰할 수 있는 우리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