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 박나래 "女예능인 부흥기 기여…'비스'같은 토크쇼 꼭 있어야"(인터뷰③)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6 0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딥풀이]

현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김숙(왼쪽부터), 박나래, 산다라박, 박소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현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김숙(왼쪽부터), 박나래, 산다라박, 박소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안태현 기자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어느새 200회를 맞이했다. 지난 2016년 7월 방송을 시작해 벌써 4주년을 앞두고 있는 유일무이한 여성 MC 토크쇼인 '비디오스타'. 최근 뉴스1과 만난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 4MC는 "여기까지 오리라고는 상상을 못했었다" "너무 감사하고 놀랍다"는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요즘 2~4회만에 끝나는 프로그램도 많은데 오래 유지했다는 것에 대해 더 지켜나가고 싶은 마음"이라는 김숙. 예능 개편의 주기가 점차 짧아지는 데다 여성 예능인들을 전면에 내세운 프로그램이 여전히 많지 않다는 점에서 '비디오스타'의 장수는 새삼 놀라운 기록으로 다가온다.

MBC '라디오스타'의 스핀오프 버전 혹은 여자 MC 버전으로 시작했던 만큼, 이들 4MC가 이뤄낸 '비디오스타'만의 색깔은 특별하다. '비디오스타'는 많이 스타들이 다시 찾고 싶다 할 정도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아랫목처럼 뜨끈하고 편안한" 분위기가 강점이다. '라디오스타'와는 확연히 다른 점으로, '비디오스타' 4MC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200회까지 온 '비디오스타' 4MC만의 팀워크는 더욱 끈끈해졌다. 전반적인 토크를 깔끔하게 정리하는 '왕언니' 박소현, 명실공히 여성 예능인 부흥기에 기여한 '대세' 김숙과 박나래, 전효성 써니에 이어 통통 튀는 '3대 막내' 포지션의 산다라박(사실 나이는 산다라박이 박나래 보다 한 살 위다)까지, 이들 모두 인터뷰 당시 서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준 멤버들을 아낌 없이 칭찬했다. 배우 조인성, 걸그룹 핑클 등 '비디오스타'에서 만나고 싶은 스타들을 이야기할 때도 화기애애했던 4MC들이었다.

MBC '나 혼자 산다' 등으로 여성 예능인으로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박나래는 뉴스1과 만난 자리에서 '비디오스타'와 같은 토크쇼의 존재 이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비디오스타'가 여자 예능인 부흥기에 도움이 되고 영향이 있었다면 너무 고맙고 뿌듯할 것 같고, 저도 토크쇼로 빛을 본 케이스라 이 토크쇼가 무조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토크쇼가 아니면 사실 신인들이 나올 수 있는 자리가 없다"라고 말했다.

4MC들을 마주 앉아 '비디오스타'에 대한 애정과 200회를 맞이한 소회 등 그간 듣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들어봤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김숙(왼쪽부터), 박나래, 산다라박, 박소현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김숙(왼쪽부터), 박나래, 산다라박, 박소현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N딥:풀이】②에 이어>

-'비디오스타'를 진행해오며 가장 기억에 남는 스타나 특집이 있다면.

▶(박나래) 전에 '미스트롯'이 방송하기도 전이었는데 여자 트로트 가수 분들만 모신 적이 있었다. 그때 남진 선생님이 출연하셨는데 나는 트로트 가수도 아닌데 남진 선생님 나오시니까 눈물이 조금 나더라. 그때는 트로트 열풍이 막 불때가 아니었다. 그 분들의 힘들었던 것을 쭉 들으면서 되게 잘 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거기에 레전드 남진 선생님이 나오시는데 정말 놀랐다. 여자 트로트 역사를 쫙 들여다볼 수 있었고 마무리까지 좋았다.

▶(박소현) 저는 연기자로 신구 선생님하고 이순재 선생님 출연하셨을 때가 좋았다. 예능에서 이순재 선생님과 이런 걸 할 줄은 생각도 못했다. 그리고 강부자 선생님도 얼마 전에 나오셨었다. 선생님하고 드라마에서 뵀었는데 선생님이 이런 토크쇼에 나오실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그런 분들과 어느 순간 춤을 같이 추고 있고 예능을 한 건 나한테도 좋은 추억이 됐다.

▶(산다라박) 같이 활동했던 2세대 아이돌들이 나왔던 때가 있었다. 그때 포미닛 전지윤씨, 원더걸스 유빈씨, 시크릿 송지은씨가 출연했었다. 10년 전에 봤을 때는 서로 새침데기처럼 있다가 이 자리에서 모든 게 허물어지면서 마음을 연 게 느껴지니까 마음이 뭉클하더라. 보시는 분들도 좋아해주신 것 같고 추억도 소환해준 '비디오스타'에도 너무 감사하다.

▶(김숙) 전에 전유성 선배님, 이홍렬 선배님하고 이성미 선배님까지 해서 개그맨 선배님들이 나온 적이 있었다. 사실 우리가 지금 개그 프로그램이 없는 상태다. 옛날에는 선후배 한 방에서 다 모여서 대본리딩을 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 이후로는 만날 기회가 쉽지 않았는데 '비디오스타'를 통해 선배님들을 접해서 너무 좋았다.

▶(박나래) 그렇게 말하면 개그우먼 특집도 너무 좋았다. 그때 허안나 홍현희씨가 출연했는데 제이쓴이 프로포즈 하고 결혼 발표하고 울고 뛰쳐나가고 난리가 났었다. 하여튼 여기서 참 많이들 울고 갔다. 왜들 다 여기서 최초공개를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다.(웃음)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apos;비디오스타&apos; MC 박나래 인터뷰.  &copy; News1 권현진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박나래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apos;비디오스타&apos; MC 박소현 박나래 인터뷰. &copy; News1 권현진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박소현 박나래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apos;비디오스타&apos; MC 박나래 인터뷰. &copy; News1 권현진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박나래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비디오스타' 200회는 후배 여성 예능인들에게도 희망이 될 것 같은데 이에 대한 생각은.

▶(박나래) 예전에 MBC '무한도전' 예능총회에 김숙 언니가 나가서 여자 예능인들이 정말 잘하는 사람이 많은데 재야에 묻혀있는 사람이 많다고 얘기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남녀 구분없이 정말 많은 여자 예능인들이 활동하고 있더라. 그런 걸 볼 때마다 너무 정말 존경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다.

▶(김숙) 네(박나래)가 그 중심이다.

▶(박나래) 아니다. 아니다. 우리 '비디오스타'다. '비디오스타'가 여자 예능인 부흥기에 도움이 되고 영향이 있었다면 너무 고맙고 뿌듯할 것 같다.

▶(김숙) 박나래를 중심으로 많은 분들이 올라오고 있는데 너무 기쁜 일이다. 예전에는 진짜 개그우먼 비율이 많지가 않았다. 이제 그 비율이 전보다 조금 많아졌다. (박)나래가 더 끌고 가야한다.

▶(박나래) 김숙 선배님이 끌고 가니깐 그런 거다. 저는 항상 느끼는 게 저도 토크쇼로 빛을 본 케이스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덕이었다. 지금도 그래서 감사하다. 지금도 '비디오스타'에 출연하셨던 분들이 '비스의 아들이에요' '비스의 딸이에요'라고 해주시는데 저도 같은 처지였었다. 그래서 저는 이 토크쇼가 무조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프로그램이 아니면 사실 신인들이 나올 수 있는 자리가 없다. 그래서 우리 왕언니(박소현)가 굳건히 자리를 잡고 함께 있어야 한다.

▶(김숙) 맞다. 빨리 늙지 말아야 한다.(웃음)

<【N딥:풀이】④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