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기섭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 제2엘시티 전락할까 우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6 1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망권·지역주민 재산권 침해 우려…해당 구청도 반대" "오거돈 전 시장사퇴날 퇴근 10분전 담당국장 전결처리"

부산시의회 노기섭 더불어민주당 의원(북구2) © 뉴스1
부산시의회 노기섭 더불어민주당 의원(북구2)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시의회 노기섭 더불어민주당 의원(북구2)이 16일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부지 내 생활숙박시설 건립이 추진되는 것을 두고 "제2의 엘시티 사업으로 전락할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이날 열린 제287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에서 "생활형숙박시설은 4000여세대가 입주하는 규모로 대부분 초고층으로 이루어져 있다"며 조망권 훼손, 지역구민들의 재산권 침해 등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노 의원은 “북항재개발사업은 시민을 위한 문화·친수공간을 조성해 해양친수공간과 국제관문기능을 만들어 해양관광거점을 만드는 것"이라며 ‘저밀도 친수공간이어야 한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제시했다.

이어 "해수부도 생활숙박시설 허가를 최소화 하거나 불허할 것을 알렸으나, 부산항만공사는 투자비용 회수를 이유로 초고층 건물을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부산시는 급작스럽게 허가를 했다"며 부산항만공사와 부산시를 겨냥했다.

특히 관할 행정기관인 동구청과 지역 시민사회, 언론의 반대에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한 날이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임기를 시작한 지난 4월23일 오후 5시34분 건축주택국장이 전결처리 한 것을 지적하며 "퇴근 10분전에 결제가 났다. 어수선한 틈을 타 중차대한 결정을 했다는 것 차제가 납득가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공공개발을 빙자해서 부산의 난개발을 주도하고 도시의 스카이라인을 훼손하며 해양친수공간으로 개발될 북항을 초고층 아파트의 앞마당으로 전락시킨다는 점에서 제2의 엘씨티라는 비판을 받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의원은 ΔD2와 D3 블록 건축허가 취소 ΔD1블록 협성마리나 분양 개발이익의 25% 동구주민에게 돌려줄 것 Δ저밀도 친수공간 조성을 위한 재개발 콘셉트 재검토 Δ고도제한 규제 강화 등을 요구했다.

노 의원은 "공공개발은 시민의 공감대와 신뢰 형성을 통해 공정한 개발로 진행돼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야 한다"며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시민 의견을 무시한 채 토건세력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