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매한도 10장 첫 주말…공적 마스크 1129만장 풀린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0 1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적마스크 구매 한도가 1인당 3매에서 10매로 확대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안내문이 붙어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공적마스크 구매 한도가 1인당 3매에서 10매로 확대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안내문이 붙어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공적 마스크의 1인당 구매 한도가 10장으로 확대된 후 처음 맞는 주말에 마스크 1129만장이 공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일 전국의 약국에 824만2000장,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에 15만2000장 등 공적 마스크 총 927만2000장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일요일인 21일에는 201만8000장을 제공해 주말 이틀간 총 1129만장이 공급된다.

식약처는 그동안 한 사람이 일주일에 구매할 수 있는 공적 마스크의 수량을 19세 이상은 3장, 18세 이하(2002년 이후 출생자)는 5장까지로 제한했지만, 이달 18일부터 1인당 10장까지 확대했다.

마스크를 일주일에 여러 번 나눠 사는 분할 구매도 가능하다. 만약 지난 15∼17일에 마스크를 3장만 샀다면 21일까지 7장까지 추가로 살 수 있다. 마스크 중복 구매 확인 제도는 유지된다. 공적 마스크를 사려면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고 가족이나 장애인, 요양병원 환자 등을 대신해 마스크를 살 때도 필요한 서류를 가져가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네이버 주우면서도 불안한 개미…"바닥이 어디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