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언택트 시대 왔는데… 독일 결제사 '현금 2.6조 황당실종'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15: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독일 증시 주요30종목(DAX30)에 포함된 대형 전자결제서비스 기업에서 회계 부정 사건이 터졌다. 최고경영자(CEO)까지 물러났지만 사태 수습은 쉽지 않다. 장부에서 사라진 돈이 1년 매출액에 맞먹을 만큼 크다.

/사진=AFP
/사진=AFP
로이터통신, CNN 등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독일 와이어카드는 은행계좌에 있어야 할 19억 유로(2조6000억원)가 애당초 존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회계부정 논란이 커진 지 나흘 만에 이를 인정한 것이다. 회사는 2019년 전체 및 올해 1분기 실적 공개도 미뤘다.

와이어카드는 지난해 파이낸셜타임스(FT)가 내부고발자를 인용해 기업의 부정거래 의혹을 잇따라 보도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내용을 모두 부인하면서 이를 넘겨왔다.

하지만 지난 18일 외부 감사기관인 언스트 앤 영(EY)이 와이어카드의 2019년 회계장부 승인을 거부하면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기업 대차대조표의 4분의 1 규모인 19억 유로 현금의 존재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다음날인 19일 마르쿠스 브라운 CEO가 물러난다고 밝혔고, 21일에는 필리핀에서 논란을 마무리짓는 발표가 있었다. 와이어카드는 사라진 현금 19억 유로가 필리핀의 두 은행에 예치됐다고 주장했지만, 이날 필리핀 중앙은행은 자국 금융시스템에 이 돈이 들어온 적 없다고 확인한 것이다.

18일부터 증시 3거래일 동안 이 회사 주가는 90%가량 폭락했다.

독일 증시에 상장된 와이어카드의 최근 1년 주가(단위: 유로) /사진=로이터통신
독일 증시에 상장된 와이어카드의 최근 1년 주가(단위: 유로) /사진=로이터통신
지난 19일(현지시간) 물러난 마르쿠스 브라운 독일 와이어카드 CEO. /사진=AFP
지난 19일(현지시간) 물러난 마르쿠스 브라운 독일 와이어카드 CEO. /사진=AFP
1999년 설립된 와이어카드는 온라인 결제서비스 및 데이터분석을 하는 기업이다. CNN이 "유럽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술 기업"이라고 설명할 정도로 고속 성장했고, 2018년 9월에는 독일 2위 은행 코메르츠방크를 끌어내리고 독일 증시 DAX30에 편입됐다.

당시 연매출은 20억유로 정도인데, 이번에 사라진 현금 규모가 이와 비슷하다.

와이어카드는 비자, 애플 등 결제 관련 대기업들과 거래해왔고 이케아 등도 고객사여서 이번 사건의 여파가 클 수 있다. 로이터통신은 업체가 일부 사업 매각, 폐업 등을 검토한다고 전했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와이어카드가 미국 투자은행을 통한 자금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독일 뮌헨주 검찰은 이번 회계부정 사건 조사에 나섰다. 마르쿠스 브라운 전 CEO 등 관계자들에 대한 체포 영장도 검토 중이다.

블룸버그통신의 크리스 브라이언트 칼럼니스트는 업체가 여전히 20억유로를 보유해 주주들이 투자금 회수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와이어카드가 살아 남을지보다는 살려야 하는지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투자자 신뢰를 이미 잃었다는 얘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