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악재가 '한가득'…힘 못쓰는 경협주의 운명은…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4 06: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

지난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철거했던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재설치 정황이 포착된 가운데 23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군 초소에 대남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난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철거했던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재설치 정황이 포착된 가운데 23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군 초소에 대남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난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남북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남북 경제 협력주들이 연일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반면 경협주와 반대방향으로 움직이는 방산주들은 꾸준한 상승세다.

이번 갈등 고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켜지고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심각한 경제난 등 북한의 여러 대내외 악재로 인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향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재개 등 북한이 '레드라인'을 넘을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긴장감은 높아지는 중이다.

23일 증시에서 남북경협주들은 연일 하락했다. 북한관광 관련주인 아난티 (7,540원 상승130 -1.7%)는 전 거래일 대비 4.85% 하락한 8820원에 거래를 마쳤고 개성공단 입주사인 신원 (1,550원 상승25 -1.6%)(-2.38%), 인디에프 (1,325원 상승25 -1.9%)(-2.79%), 좋은사람들 (1,055원 상승10 -0.9%)(-2.93%)등도 하락했다. 건설·철도분야 경협주인 대아티아이 (5,370원 상승60 -1.1%)는 -5.29% 하락했고 현대엘리베이 (46,450원 상승700 -1.5%)(-0.15%), 현대로템 (20,450원 상승950 -4.4%)(-0.34%) 등 지지부진한 주가흐름을 보였다.

반면 방산주들은 대부분 상승세를 보였다. 일부 중소형 방산주들은 보름도 되지 않아 주가가 두 배 이상 오르기도 했다. 대표주자인 빅텍 (7,650원 상승190 2.5%)스페코 (9,720원 상승30 0.3%)는 전 거래일 대비 각각 3.15%, 0.8% 상승했으며 지난 10~11일 주가 대비 두 배 가량 주가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뉴스1) 박지혜 기자 = 23일 오전 인천광역시 강화군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도 봉화산에 대남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 잠시 뒤(사진 오른쪽) 북한 군인들이 나와 확성기를 방수포로 보이는 덮개로 가리고 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의 대남삐라 살포와 대남확성기 방송 재개 움직임을 '비생산적인 적대행위'로 규정하며 속히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2020.6.23/뉴스1
(강화=뉴스1) 박지혜 기자 = 23일 오전 인천광역시 강화군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도 봉화산에 대남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 잠시 뒤(사진 오른쪽) 북한 군인들이 나와 확성기를 방수포로 보이는 덮개로 가리고 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의 대남삐라 살포와 대남확성기 방송 재개 움직임을 '비생산적인 적대행위'로 규정하며 속히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2020.6.23/뉴스1

경협주와 방산주의 주가 방향이 일관됐던 것은 아니다. 외교 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만큼 이슈 하나하나에 주가의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 16~17일만 해도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존 볼턴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일부가 외신을 통해 전해지는 등 경협주 악재가 집중적으로 쏟아졌다.

하지만 지난 19일 한국정부가 미국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경협주가 급등하기도 했다. 전날(22일) 장 마감 후엔 북한이 대남확성기를 재설치하는 등 위기감이 계속 고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레드라인'을 넘길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본격적인 남북과 북미 간 샅바 싸움을 이어가고 있지만, 북한이 사실상 중단해왔던 핵실험과 ICBM 관련 개발을 재개할 경우 후폭풍이 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연말 대선을 앞둔 미국 정치권에서 코로나, 인종차별 시위 등으로 북한의 존재가 잊혀진 점이 조급함을 더했을 것"이라며 "다만 핵보유국을 선언하고 러·중과 협력 및 독자생존을 모색하는 전략적 선회일 가능성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김여정 북한 제1부부장이 전면에 나선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나설 경우 대미·대남 관계에서의 정책 여지가 없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반등세 5월까지 쭉…"뜨는 종목은 달라졌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