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10분 마라톤 협상한 여야 "29일 국회 구성 결판"

머니투데이
  • 박종진 , 서진욱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8 21: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2020.6.28/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2020.6.28/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늦게까지 제21대 국회 원 구성을 위한 막판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여야는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 29일 오전 다시 만나 최종 결론을 내기로 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오후 5시15분부터 약 3시간30분 동안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협상을 계속했다. 의장과 원내대표들은 도시락으로 저녁 식사를 하며 마라톤 협상을 이어갔다.

핵심은 법제사법위원장(법사위원장) 문제였다. 한민수 국회의장 비서실 공보수석은 협상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합의는 되지 않았지만 상당한 의견 접근이 있었다"며 "최종 합의 여부는 내일(29일) 오전 10시에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결정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서 의견 접근을 이뤘고 또 어떤 부분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는지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말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진지하게 논의했고 양당이 충분히 협의했다고 인식해달라"며 "내일 오전 10시면 최종 합의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 정도로 이해해주시라"고 밝혔다.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이 최종 타결 가능성을 묻자 "협상이 결과를 내놓고 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저희가 답을 드릴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자리를 떠나며 "내일 오전을 지켜봐 달라"고만 말했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왼쪽부터),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비서관은 회동을 마친 후 '진지한 자세로 여야가 협상에 임해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 합의는 이르지 못했고 내일 오전에 다시 만나 논의하로 했다'고 밝혔다. 2020.6.28/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왼쪽부터),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비서관은 회동을 마친 후 '진지한 자세로 여야가 협상에 임해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 합의는 이르지 못했고 내일 오전에 다시 만나 논의하로 했다'고 밝혔다. 2020.6.28/뉴스1

만약 29일 오전에도 최종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박 의장은 예정대로 본회의를 강행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등 제3차 추경(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해 필요한 남은 상임위 구성을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한 공보수석은 "추경안을 이번 회기(7월4일) 내에 처리하겠다는 국회의장의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고 내일 오후 2시 본회의도 마찬가지로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통합당은 야당이 견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관례대로 법사위원장 자리를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소위 '발목잡기'에 당하지 않겠다며 이를 거절하면서 제21대 국회는 임기를 시작한지 한달째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절대 과반 의석을 내세워 민주당이 이달 15일 본회의에서 이미 법사위원장을 가져 가버린 상황에서 통합당은 제21대 국회 후반기 남은 2년 동안 법사위원장을 달라고 제안했지만 이 역시 거절 당한 상태였다.

민주당은 의석 수대로 상임위원장 자리를 11(민주당 몫)대 7(통합당 몫)로 나누되 예결위와 국토교통위, 정무위 등 경제 관련 핵심 상임위를 야당에 주겠다는 게 기본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