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양의 서커스' 코로나에 결국 파산 신청… 빚만 1.9조원

머니투데이
  • 최연재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AFP
/사진제공=AFP
세계적으로 유명한 ‘태양의 서커스’ 공연팀이 코로나19로 인해 파산보호 신청과 대규모 인력 감원을 발표했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엔터테인먼트 그룹은 이날 현지 고등법원에 파산 보호 신청을 했다. 신청에 관한 심리는 30일 퀘벡주 고등법원에서 열리며, 승인 시 미국 법원에도 파산보호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코로나19 이후 ‘태양의 서커스’ 팀은 전 세계 모든 공연을 중단했었다. 이로 인해 전체 인력의 95%인 4500여 명을 무급휴직 처리를 했었다. 이날 회사 측은 이중 3480명을 해고한다고 발표했다.

다니엘 라마르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로 공연을 중단한 후 수익이 없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경영진은 회사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결단력 있게 행동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팬들을 위해 다시 한 번 ‘태양의 서커스’ 공연을 연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공연 중단 이후 늘어난 빚이 16억 달러(약 1조 9000억 원) 이상이라고 전했다.

이날 업체 성명에 따르면 미국, 캐나다, 중국 등의 투자자들은 '태양의 서커스' 채무를 떠안는 방식으로 3억 달러(약 3600억 원) 유동성을 수혈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채권자들은 회사 채무를 면제해주는 대신 전체 지분의 45%를 획득한다.

앞서 지난달 퀘벡주 정부는 ‘태양의 서커스’ 회생을 위해 2억 달러(2390억원)를 지원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연 팀은 퀘벡에 본부를 유지할 수 있었고, 퀘벡주는 서커스단의 일부 주식을 확보했다.

1984년 설립된 ‘태양의 서커스’는 전 세계 300개 이상의 도시에서 공연하며 관객들을 끌어모았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월 말부터 공연을 하지 못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