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亞 금융허브 노린다…홍콩 금융인력 빼내기 '혈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6: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AFP=뉴스1 © News1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AFP=뉴스1 © News1 자료사진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과 미국의 홍콩 특별대우 중지로 ‘아시아 금융허브’ 홍콩의 위상이 흔들리자 일본이 금융허브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홍콩 금융인력 빼내기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한 고위 여당 의원은 "일본이 중국의 탄압으로부터 도망치는 홍콩 금융 인력들을 끌어모은다면, 일본이 '아시아 금융허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1990년대 초 거품경제가 폭발한 이후 수차례 국제금융도시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지만 매번 실패로 돌아갔다. 보안법 통과로 글로벌 기업들이 '탈홍콩' 움직임을 보이자 이번에야말로 '기회'라는 기대감을 갖고 홍콩 금융인력들을 일본에 정착시키려 하는 것.

그러나 이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이들은 "일본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보다 기업에 부과하는 세금이 높고, 지나친 관료주의와 언어 장벽 등의 문제가 존재한다"며 "이같은 문제들은 일본이 금융허브로 거듭나는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또 현재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0여 개 국가 국민들의 일본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일본은 이같은 상황에도 금융허브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월 11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이 홍콩의 금융 전문기관을 유치하기 위한 정책을 시행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금융 중심지로서 도쿄의 매력을 강조하면서 홍콩 등 외국 인력의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 후 자민당 경제성장전략본부는 ‘국제금융도시 도쿄’를 만들기 위한 성장전략을 마련했다. 전략은 금융인재가 체류 자격을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제학교를 유치해 해외 인재 가족의 교육과 의료 환경을 정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