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美언론사에 중국 내 운영 정보 제출 요구…언론 규제 현실로(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7: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국기 '오성홍기'가 펄럭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중국 국기 '오성홍기'가 펄럭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김서연 기자 = 중국 외교부가 자국 내에서 활동 중인 일부 미국 언론사에 운영 정보 제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운영 정보 제출 대상 언론사로 AP통신, CBS, UPI, NPR 등 4개사를 지목했다.

이들 언론사는 중국 외교부의 요구에 따라 7일 이내에 서면으로 운영 정보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외교부의 이 같은 발표는 중국 정부가 곧 미국 매체에 대한 규제안을 발표한다는 보도에 이어 나온 것이다.

이날 앞서 중국 공산당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편집장은 중국이 국내에 있는 미 언론에 대한 규제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후 편집장의 발언은 지난달 미 국무부가 인민일보와 환구시보, 중국중앙(CC)TV, 중국신문사(CNS) 등 중국 관영매체 4곳에 대해 "일반 언론사를 가장한 중국 정부와 공산당의 선전매체"라며 외국 사절단으로 취급하겠다고 발표한 뒤 나왔다.

중국은 "중국 언론에 대한 노골적인 정치 탄압"이라며 보복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된 이들 매체는 다른 나라의 미국 주재 외교관 등과 마찬가지로 국무부에 인력과 부동산 현황 등을 신고해야 한다. 미국은 지난 2월에도 신화통신 등 5개 중국 관영매체를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