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인, 어차피 英시민권 못받아"…비난 아랑곳 안하는 中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2 16: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일 홍콩에서 열린 홍콩국가보안법 반대 집회에 참가한 시위대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는 모습./사진=AFP
지난 1일 홍콩에서 열린 홍콩국가보안법 반대 집회에 참가한 시위대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는 모습./사진=AFP
중국이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으로 전 세계적인 비난을 받고 있지만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모양새다. 홍콩인들에게 시민권을 주겠다는 영국에 대해서는 말 뿐인 공약이라며 평가 절하했고, 미국에도 본질을 외면한 고립된 시선이라고 날을 세웠다.

2일 중국 관영매체인 환구시보는 "영국 영사관을 찾은 홍콩인들이 영국의 홍콩 사태 개입에 항의해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찢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영국 정부는 이민법을 개정해 BNO 여권을 갖고 있거나 가졌던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을 밝혔는데, 이 과정이 쉽지 않아 많은이들이 포기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영국은 BNO여권 소지자가 비자 없이 영국에 체류할 수 있는 기간을 현행 6개월에서 5년으로 늘리고 정착지위(settled status)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다시 1년(12개월)이 지나면 시민권도 신청할 수 있다. 체류기간 동안 거주·노동도 가능해 시민권을 얻기까지 아무런 제약이 없어진다.

현재 홍콩인 가운데 BNO여권 소지자는 지난 2월 기준 약 35만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BNO여권을 소지했던 사람까지 포함하면 총 300만명으로 홍콩 전체 인구(약 740만명) 절반에 달한다.

하지만 신문은 홍콩을 떠나려는 사람들은 대개 15~30대로 구성됐는데, 이들은 대부분 BNO 여권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여권은 1997년 홍콩 반환 이전 출생자들에 대해서만 신청 자격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신문은 "영국인의 본성은 그렇게 관대하지 않다"며 "앞서 중·영은 홍콩의 진로에 대해 협상을 할 때 많은 홍콩인들이 영국으로 이민을 가려고 했지만 당시 영국은 곧바로 국적법을 개정해 과거 영국령 식민지 국민이 영국에 정착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인들은 이민자에 극도로 저항한다"며 "브렉시트(Breixt·영국의 EU 탈퇴)도 많은 유럽인들이 영국에서 일하며 그들의 밥그릇을 빼앗는다고 느꼈기 때문에 추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된다 하더라도 5~6년을 넘겨야 비로소 시민권을 얻을 수 있다"며 "이렇게 복잡한데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까. 영국 영사관을 찾은 홍콩인들이 영국의 홍콩 개입에 항의해 BNO 여권을 찢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홍콩보안법이 통과된 후 서방 국가들이 중국을 공격하고 있지만 사실상 중국을 제재하겠다고 나선 곳은 미국 한 곳뿐이라는 주장도 했다.

유럽의 지적은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치와 민주주의를 훼손해선 안 된다는 것이지 제재한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반면 미국은 시비를 가리기보다는 반중 세력의 입장만을 옹호해 법 제정을 반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국가는 중국의 홍콩보안법에 시행 대해 사실상 이해의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