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이화전기 "악성루머 등 행위 즉시 법적조치"

더벨
  • 임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2 17: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주 보호와 기업가치 보존 목적

차트
더벨|이 기사는 07월02일(17:33)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이화전기 (145원 상승2 -1.4%)가 주주들의 자산가치를 훼손하고 기업 명예를 실추시키는 모든 행위에 대해 즉각적이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최근 이화전기와 이아이디, 이트론, 이디티, 이큐셀 등 관계사를 대상으로 가짜뉴스 확산이 적극적이고 전방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정황을 파악했다는 것. 이러한 행위에 대해 즉각적으로 행동을 취한다는 방침이다.

이화전기 관계자는 "근거 없는 루머와 일방적인 비방, 폄훼성 가짜뉴스를 확산시키는 주체들이 있다는 것을 주주들의 신고로 확인하게 됐다"면서 "주주들의 자산가치를 보호하고 기업의 대외 신인도 보존을 위해 즉각적이고 단호한 법률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화전기 측은 그룹 내 법무팀과 외부 로펌 등을 통해 가짜뉴스의 주체를 확인하고 법적 대응을 통해 그 목적과 이유를 밝혀낸다는 계획이다. 확인된 부당한 행위에 대해서는 형사상 조치를 포함해 금전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다.

또한 근거 없는 위법 행위에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가담한 개인과 단체, 언론 등 모든 주체에 법원을 통해 단호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1965년 설립된 이화전기는 한국 전력변환기기 60여 년의 역사를 써왔다. 1969년 국내 첫 무정전전원공급장칠(UPS)를 개발한 이후 지하철과 원전 등 공공부문, 항공기와 잠수함 등 방산부문, 민간 전원설비 등 전원공급장치의 국산화를 이끌어 왔다. 1994년 코스닥 시장 상장 이후 꾸준히 사세를 확장해 10여 개 이상의 자회사와 관계회사를 거느리는 중견 그룹으로 성장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