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6연승 도전' 전북, 한교원-쿠니모토 앞세워 상주도 넘는다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05: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연승 도전' 전북, 한교원-쿠니모토 앞세워 상주도 넘는다

'6연승 도전' 전북, 한교원-쿠니모토 앞세워 상주도 넘는다


[OSEN=이승우 기자] 전북 현대가 상주 상무 원정에서 6연승을 거둬 선두 경쟁에서 한 발 더 앞서가려 한다.


전북 현대는 5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상주 상무와 경기를 치른다. 전북은 시즌 초반 상승세에 있는 상주를 제압하고 선두 경쟁에서 한발 더 치고나가려 한다. 


전북은 현재 8승 1패, 승점 24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전날 울산 현대(승점 23)가 인천 유나이티드를 4-1로 제압했지만 여전히 1위의 자리는 전북의 몫이다. 


전북의 초반 기세가 무섭다. 초반 3연승, 강원FC전 패배 이후 5연승을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터뜨린 15골 중 12골이 후반에 나올 정도로 경기 내내 유지하는 집중력이 좋다. 리그에서 가장 적은 4골만 내주는 탄탄한 수비도 선두 질주의 비결이다. 


물오른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2선 공격진의 활약상이 관건이다. 전북에서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인 한교원과 울산전 환상적인 솔로 플레이의 주인공 쿠니모토가 상주 골문을 정조준한다. 


한교원은 현재까지 4골 3도움을 기록하며 전북에서 가장 날카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교원의 활약 덕에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문선민, 로페즈가 빠져나간 측면에 공백을 느낄 겨를이 없다. 


시즌 초반 눈에 띄는 활약이 없던 쿠니모토의 플레이도 본 궤도에 올랐다. 울산전 한교원의 선제골을 이끌어 낸 프리킥을 얻어냈고, 후반 추가시간엔 상대 수비진 혼을 빼놓는 움직임을 통해 시즌 1호골을 터뜨렸다. 


상주의 기세 역시 만만치 않다. 최근 치른 리그 3경기에서 모두 무실점 승리를 거두면 승점 17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상주시와 연고지 협약이 만료되어 시즌 성적과 상관 없이 강등되지만 오히려 부담 없이 경기에 임하는 중이다. 


전북 출신 선수들은 상주에서도 주축이 됐다. 권경원은 상주의 수비의 핵으로 자리 잡으며 최근 팀의 3연속 무실점 경기를 이끌었다. 탄탄한 수비력 뿐만 아니라 공격의 시발점 역할까지 하고 있다. 문선민 역시 서서히 팀에 녹아들고 있는 문선민은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상주 공격에 힘을 더하고 있다./raul1649@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