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는형님' 지코·선미·셔누·주헌, 올여름 더위보다 핫한 매력(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1 22: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가수 4인방이 각자 다른 매력으로 '아는 형님'을 뜨겁게 달궜다.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지코 선미와 몬스타엑스 셔누 주헌이 출연했다.

이날 지코는 등장하자마자 배신자로 몰렸다. 사연인즉슨, 지난 출연 당시 지코는 '1회 1출연권'을 얻은 뒤 아이유에게 '아는 형님' 출연을 추천해주기로 했다. 그러나 그 이후 출연한 아이유에게 묻자 "지코는 다른 방송을 추천해줬다"고 말했다. 지코는 출연진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아는 형님'이 이번 앨범 스케줄 1순위였다며 해명했다.

주헌은 "셔누가 인기가 많다"면서도 "나도 매력이 많다"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주헌은 자신의 첫 번째 매력으로 귀여움을 꼽으며 애교로 강호동을 이기러 왔다고 선전포고했다. 주현은 망설임 없이 애교 스킬을 자랑했고 분위기는 급격히 냉각됐다. 강호동은 주현의 용기를 칭찬했다.

이어 지코와 셔누 주헌은 각자 '요즘 춤'을 형님들에게 전수했다. 지코는 간단하면서도 감성이 느껴지는 '고양이 공놀이 춤'과 '숨바꼭질 춤'을 알려줬다. 셔누 주헌은 몬스타엑스의 파워를 느낄 수 있는 남성적인 댄스로 분위기를 달궜다. 마지막으로 선미는 신곡 '보라빛 밤'을 선보였다.

지코는 멋진 할아버지가 장래희망이라고 밝혔다. 지코는 "내 아이가 자라서 나에게 손주를 안겨줬을 때 나를 멋진 할아버지로 생각해준다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주헌은 '셔누보다 유명한 사람'이 목표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주헌은 "지금 좀 괜찮은 것 같다"며 목표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미는 스스로 자유롭지 못한 사람 같다며 "내가 나를 억압하고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전학생 퀴즈에 나선 주헌은 좋아하는 가수 덕분에 생긴 재주가 있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농담처럼 마이클 잭슨을 언급했는데 그게 바로 정답이었다. 주헌은 "마이클 잭슨의 추임새를 넣는 재주가 생겼다. 모든 노래에 다 넣을 수 있다"면서 자이언티의 '양화대교'에 마이클 잭슨 추임새를 섞는 개인기를 자랑했다. 이어 선미 민경훈 이상민과의 컬래버레이션에 성공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선미는 SNS를 하다가 당황스러운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선미는 "박진영 PD님 신곡이 나왔을 때 응원하려고 사진을 캡처해서 올렸다. 응원 메시지도 담았다. 그런데 갑자기 500명이 나를 언팔로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진은 안 내렸다. 그런데 박진영 PD님이 나에게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