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입안에서 녹겠네" CJ제일제당 '냉동간편식' 업그레이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0: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입안에서 녹겠네" CJ제일제당 '냉동간편식' 업그레이드
CJ제일제당이 하반기에도 냉동간편식 브랜드를 강화해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나가겠다고 14일 밝혔다.

CJ제일제당 냉동간편식 매출은 지속 확대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약 19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성장했다.

'고메 핫도그', '고메 돈카츠', '고메 치킨' 등 고메 프라잉(Frying) 스낵이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 4월 선보인 '비비고 주먹밥'과 지난해 말 출시한 '고메 냉동 베이커리'도 주목 받으며 매출 확대에 힘을 보탰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고메' 등 브랜드 파워와 차별화 R&D(연구개발)를 기반으로 '냉동식품은 맛없는 저가 음식'이라는 인식을 깼다. 냉동식품 시장에 프리미엄 트렌드를 창출, 경쟁사들도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며 전체 시장이 성장하는 결과도 가져왔다. 지난해 냉동식품 시장 규모는 2017년 대비 17% 성장했다.

CJ제일제당은 하반기에도 좋은 맛과 품질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수준 높아진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먼저 프라잉 스낵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한다. 프라잉류 시장 내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치킨 카테고리를 공략하기 위해 최근 '고메 크리스피 양념치킨'을 선보였다. 가공식품으로 양념치킨 제품을 선보인 것은 업계 최초다. 한번 튀겨낸 후 고온의 오븐에 구워내 소스에 버무려도 눅눅하지 않고 바삭함이 살아있으며, 치킨 전문점 소스가 별도로 들어있어 부어 먹거나 찍어 먹을 수 있다.

더불어 슈완스사(社)와 기술 교류로 '고메' 피자의 맛 품질을 업그레이드 시켜 올해 하반기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고메 프라잉 스낵과 주먹밥, 베이커리 등 외식에서 소비자가 선호하는 메뉴를 구현한 제품으로 냉동간편식 트렌드를 이끌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와 고메 냉동간편식의 성장을 통해 소비자들이 전문점 수준의 맛 품질을 갖춘 다양한 한식과 양식 메뉴를 즐길 수 있게 됐다는 점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분화된 소비자 입맛을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