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속 밝혀지는 박원순 시장 행적…"12시경 돌아오겠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265
  • 2020.07.16 11: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생전 모습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장 관사 인근 주택 4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찍혀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0.07.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생전 모습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장 관사 인근 주택 4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찍혀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0.07.10. photo@newsis.com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은 9일 어떤 하루를 보냈을까. 박 시장은 이날 오전 공관에서 외출하기 전 다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결국 돌아오지 않았다. 그리고 가회동 공관 책상에 남긴 유언장이 발견됐다.



8일 오후 3시 고소 직전 누군가로부터 "불미스런 일이 있다" 보고 받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언론에 밝힌 내용에 따르면 박 시장은 8일 오후 3시쯤 자신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사실을 보고 받았다.

임 특보는 "급하게 시장님 집무실로 달려가서 다른 업무 중이시던 시장님께 '실수한 것 있으시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당시 박 시장은 "그게 무슨 소리냐. 왜 그러느냐"고 되물었다고 한다. 임 특보는 "보고 당시 성추행 관련 혐의인 줄 몰랐다"고 언급했다.

이는 실제 고소장이 접수되기보다 1시간30분쯤 이른 시간이다. A씨의 고소장은 이날 오후 4시3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됐다. 그 이후 9일 오전 2시30분까지 고소인에 대한 진술조사가 진행됐다. 박 시장도 본인에 대한 고소가 이뤄질 것이란 걸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는 수사 중인 사건의 내용이 유출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9일 오전 10시44분 공관 밖으로



박 시장은 이후 오전 10시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에서 배낭을 메고 나갔다. 이날 오전 고한석 전 비서실장이 박 시장 공관에서 만났다는 얘기도 나온다. 고 전 실장과 박 시장이 아침일찍 만나 대화를 나눴다는 것이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박 시장의 마지막 통화 상대도 고 전 실장이었다. 이날 오후 1시39분쯤이다. 그보다 이른 시간 박 시장은 공관 책상에 유언장을 남겨뒀다.

고 전 실장은 추후 서울대병원에서 "공관을 정리하던 시청 주무관이 책상 위에 놓인 유언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고인은 "산에 심기를 정리하러 간다. (산에) 갔다 와서 발표를 할 것"이라는 발언을 하는 한편 "오후 12시경 공관으로 돌아오겠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박 시장이 대화한 상대방이나 정보의 출처는 공개하지 않았다.


오후 5시17분 딸의 신고 그리고 자정


딸 다인씨는 같은날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실종신고에 경찰은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사태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음을 행정안전부도 서울시에 상황을 문의했다. 서울시는 행안부에 "박 시장을 휴가 처리했다"는 답변을 했다. 서정협 행정1부시장(현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간부진들은 비상대기 중인 상태였다.

하지만 박 시장은 실종된 지 7시간 만인 10일 오전 0시쯤 종로구 삼청동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이 때부터 서 부시장이 시장 궐위에 따른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고 실장을 비롯한 시청의 정무라인은 곧바로 면직 처리됐다. 정무라인들은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최근 제기된 은폐·사전 유출 의혹들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밝히진 않아 궁금증을 자아낸다.

서울시가 기자단에게 보내는 공식 문자 편을 활용해 일방적 주장을 말아 달라는 당부 문자들은 보냈다.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은 ‘유족 대리인’ 직함을 쓰며 10일 "고인에 대해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 주시길 바랍니다"며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