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구 없다~" 생방송 도중 앞니 빠진 앵커…무슨 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9 10: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리치카 파달코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마리치카 파달코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우크라이나 뉴스 앵커가 생방송 중 발생한 돌발 상황을 노련하게 대응해 화제다.

20년째 뉴스 진행을 맡고 있는 앵커 마리치카 파달코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전하다가 황당한 사고를 당했다. 생방송으로 뉴스를 전하던 도중 앞니가 갑자기 빠진 것.

하지만 파달코는 프로답게 아무 일 없었다는 뜻 빠진 이를 손에 뱉어낸 후 능숙하게 멘트를 이어나갔다.

침착한 대처가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가 되자, 파달코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이번 사건이 화제가 될 줄 몰랐다"며 "우리가 시청자들의 관심을 과소평가한 것 같다"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마리치카 파달코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마리치카 파달코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파달코는 앞니가 빠진 경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10여년 전 어린 딸이 금속 자명종 시계를 휘두르다 실수로 이를 부러트렸는데 이것이 하필 생방송 도중에 빠진 것.

침착함을 잃지 않은 파달코의 모습에 한 동료는 "앞니가 매일 빠지는 사람 같다"고 했다고 한다.

파달코는 "이 사건은 아마 뉴스 진행 20년을 통틀어 가장 특이한 일일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