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8월 장마' 폭우에 인명피해·열차 운행 중단…태풍까지 북상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일 서울 강남역 11번출구 인근에 하수 역류를 막기 위한 모래주머니 등이 설치돼있다. 지난 1일 오후 이 지역에서 맨홀 뚜껑이 열리면서 하수가 역류해 보행도로가 침수됐다. 2020.8.2/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일 서울 강남역 11번출구 인근에 하수 역류를 막기 위한 모래주머니 등이 설치돼있다. 지난 1일 오후 이 지역에서 맨홀 뚜껑이 열리면서 하수가 역류해 보행도로가 침수됐다. 2020.8.2/뉴스1
갑작스런 폭우가 주말 내내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철도 일부 구간이 물에 잠겨 기차 운행이 중단되는가 하면 산사태로 인한 토사가 주택을 덮쳐 인명피해가 나기도 했다. 8월까지 장마가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 강남역 인근에는 하수가 역류해 침수사태가 벌어져 시민 불안감이 급증했다.

2일 오전 7시10분께 경기 안성시의 한 조립식 앙계장이 폭우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져 50대 남성 1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은 남성이 산사태를 피해 집 밖으로 나가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안성 지역에는 이날 오전부터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인명사고는 계속 이어졌다. 충북 음성군에서는 남성 1명이 폭우로 인한 급류에 휩쓸려 사망했다. 또 충북 제천시의 한 캠핑장에서는 토사가 캠핑장을 덮쳐 이용객 1명이 숨졌다. 충북 충주시에서는 축사가 산사태로 무너지면서 가스가 폭발해 안에 있던 여성 1명이 목숨을 잃었다.

구조인력이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30분께 충북 충주시 주택매몰 현장에 출동한 송모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송 소방관의 행방을 수색 중이다.

폭우로 시민들의 발도 묶였다. 시간당 최고 195mm의 폭우가 내린 강원 지역에서는 중앙선과 태백선, 충북선, 영동선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선로에 토사가 밀려들어 열차 이동이 불가능하고 일부 구간이 물에 잠겼다. 한국철도공사 측은 비가 그친 뒤 배수가 이뤄져야 복구작업이 가능해 운행 재개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일에는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에 물폭탄이 터졌다. 1일 오후 12시쯤부터 강남역 11번출구 앞 도로에 하수 역류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하수 역류로 인해 맨홀 뚜껑이 날아가고 흙탕물이 거리로 쏟아졌다. 갑작스런 폭우를 하수구가 감당하지 못한 것이다.

강남역 인근은 2010~2015년 이같은 역류 현상을 매년 지속적으로 겪었다. 인근 서초동에 비해 역삼동 쪽 지대가 낮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하수 역류를 막기 위해 2016년 10월 강남역 일대 하수정비 작업을 실시하고 2018년 6월에는 길이 71m의 하수관을 완공했으나 이번 피해를 막진 못했다.

또 기상청은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의 영향으로 장마전선이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 1일 오후 9시경 일본 오키나와 남쪽 59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하구핏은 타이베이와 중국을 거쳐 6일 북한 함흥 지역에 상륙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4일까지는 강하고 많은 비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했다. 기상청은 내일(3일)까지 서울·인천·경기도, 서해5도에 100~20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많은 곳은 300mm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 폭우를 심각하게 인지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행정안전부는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해 비상근무에 돌입한데 이어 2일 비상단계를 2단계로 높이고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하는 등 준비태세를 갖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