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원 최고 212.3㎜ 폭우, 고립되고 토사붕괴까지…피해 76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18: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원 곳곳서 고립 사고… 열차 운행도 잇따라 중단

2일 오전 2시5분쯤 강원 횡성군 강림면 월현리의 한 주택에서 토사 붕괴로 2명이 다치고 주택 일부가 파손됐다.(강원소방본부 제공) 2020.8.2 /뉴스1 © News1
2일 오전 2시5분쯤 강원 횡성군 강림면 월현리의 한 주택에서 토사 붕괴로 2명이 다치고 주택 일부가 파손됐다.(강원소방본부 제공) 2020.8.2 /뉴스1 © News1
(강원=뉴스1) 최석환 기자 = 강원지역에 지난 1일부터 최고 212.3㎜ 폭우가 쏟아져 고립사고, 토사붕괴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5시부터 2일 오후 5시까지 폭우로 인한 피해는 총 76건이다.

2일 오전 2시5분쯤 강원 횡성군 강림면 월현리의 한 주택에서 토사 붕괴로 2명이 다치고 주택 일부가 파손됐다.

이 사고로 A씨(80·여)가 다리 골절 등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지난 1일에는 폭우로 하천이 불어나 고립되는 사고도 있었다.

지난 1일 오후 5시55분쯤에는 강원 횡성군 서원면 압곡리 일리천에서 주말농장을 갔던 5명이 불어난 물에 한때 고립됐다. 같은 시간 평창군 방림면 방림리 계촌천에서 등산객 4명이 하산 중 불어난 물로 고립되기도 했다.

또 이날 오전 8시7분쯤 원주시 판부면 금대리 한 계곡에서 5명이 폭우로 고립됐으며 같은 날 오전 8시26분쯤 정선군 정선읍 덕우리 한 계곡에서 10명이 폭우로 고립됐다.

이 외에도 오전 6시18분쯤 영월군 김삿갓면에서는 야영객 등 64명이 불어난 계곡물에 고립돼 인근 초등학교 임시 수용시설로 이동되기도 했다. 이들은 모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더불어 강원 원주시에서는 원주천 둔치 주차장이 범람하기도 했다.

원주천 둔치 주차장 범람 문자. 캡쳐 2020.8.2/뉴스1 © News1
원주천 둔치 주차장 범람 문자. 캡쳐 2020.8.2/뉴스1 © News1

2일 오전 강원 원주시 원주천이 폭우로 불어나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월31일 오후 6시부터 8월2일 오전 9시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영월 195.8㎜, 신림(원주) 172㎜, 신동(정선) 158.5㎜, 원주백운산 146.5㎜, 영월주천 141.5㎜, 원주 113.1㎜, 사북(정선) 109㎜, 태백 67㎜, 원덕(삼척) 66.5㎜ 등이다. 2020.8.2/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2일 오전 강원 원주시 원주천이 폭우로 불어나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월31일 오후 6시부터 8월2일 오전 9시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영월 195.8㎜, 신림(원주) 172㎜, 신동(정선) 158.5㎜, 원주백운산 146.5㎜, 영월주천 141.5㎜, 원주 113.1㎜, 사북(정선) 109㎜, 태백 67㎜, 원덕(삼척) 66.5㎜ 등이다. 2020.8.2/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2일 오전 강원 원주시 원주천이 폭우로 불어나 있다. 원주천 둔치 주차장이 이날 오전 보내진 범람 긴급 문자로 텅텅 비어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월31일 오후 6시부터 8월2일 오전 9시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영월 195.8㎜, 신림(원주) 172㎜, 신동(정선) 158.5㎜, 원주백운산 146.5㎜, 영월주천 141.5㎜, 원주 113.1㎜, 사북(정선) 109㎜, 태백 67㎜, 원덕(삼척) 66.5㎜ 등이다. 2020.8.2/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2일 오전 강원 원주시 원주천이 폭우로 불어나 있다. 원주천 둔치 주차장이 이날 오전 보내진 범람 긴급 문자로 텅텅 비어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월31일 오후 6시부터 8월2일 오전 9시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영월 195.8㎜, 신림(원주) 172㎜, 신동(정선) 158.5㎜, 원주백운산 146.5㎜, 영월주천 141.5㎜, 원주 113.1㎜, 사북(정선) 109㎜, 태백 67㎜, 원덕(삼척) 66.5㎜ 등이다. 2020.8.2/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차량들은 대부분 안전 지대로 대피했지만 이동하지 못한 차량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강원 및 충청권에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2일 오전 중앙선, 태백선, 충북선, 영동선 열차 운행이 잇따라 중단됐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입석리~쌍웅 간 선로에 토사유입으로 태백선이 운행을 중단했다.

오전 8시부터는 현로~분천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돼 제천~동해 등 태백선 모든 노선이 운행을 멈췄다.

이어 오전 9시30분 중앙선 연교~구학 간 등 선로에 토사가 밀려들어 중앙선 원주~영주 간 열차가 멈췄고, 청량리~원주, 영주~부전 구간으로 단축운행 중이다.

다만 중앙선 청량리~영주 간 ITX 열차는 모든 구간 운행을 중단했다.

앞서 이날 오전 6시부터 삼탄~공전 간 선로에 토사유입으로 충북선 전 구간(제천~대전)도 운행이 중단됐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비가 그친 뒤 배수를 마쳐야 선로 복구 작업에 착수할 수 있다”며 “열차운행이 상황에 따라 변할 수 있으니 반드시 미리 확인한 뒤 이용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2일 충북 북부지역 집중호우로 충북선 철도 공전~삼탄 구간에 토사가 유입돼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코레일 제공)2020.8.2/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2일 충북 북부지역 집중호우로 충북선 철도 공전~삼탄 구간에 토사가 유입돼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코레일 제공)2020.8.2/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이에 도에서는 12개 시·군 429명이 비상근무에 들어갔으며 특보 발효 시·군에 SMS발송 등의 조치를 취했다. 시·군별 호우 피해 상황 파악 및 재난취약지역 모니터링, 예찰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8월1일 오후 6시부터 8월2일 오후 5시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영월 212.3㎜, 신림(원주) 176㎜, 신동(정선) 162.5㎜, 사북(정선) 109.5㎜, 광덕산(화천) 78㎜, 원덕(삼척) 67.5㎜ 등이다.

현재 영서중북부(철원, 화천)에는 시간당 40㎜내외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고 그 외 지역에 시간당 5~10㎜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3일 오전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일부지역 시간당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강원도에 매우 많은 비가 내려 하천이나 계곡물이 불어났고 지반도 매우 약해진 상태니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 지하차도, 저지대침수, 저수지 범람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도에는 오후 5시 기준으로 원주·횡성·영월·철원·화천·춘천, 정선·양구·홍천·인제의 평지와 남부산지에 호우경보가 내려졌으며 태백, 평창·삼척의 평지, 중부·북지 산지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호우경보는 3시간 동안 강수량이 90㎜ 이상 또는 12시간 동안 180㎜ 이상의 비가 예상될 때, 호우주의보는 3시간 동안 강수량이 60㎜ 이상 또는 12시간 동안 110㎜ 이상의 비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